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ホーム » Posts tagged with » 조선력사인물 (Page 3)

〈조선력사인물〉백제의 시조 온조(2)

형을 바래운 온조는 신하들과 함께 마한의 하남 위례성(경기도 광주지방)에 도읍을 정하고 자그마한 나라를 세웠다. 온조는 처음 나라이름을 《십제》라고 정했다. 그것은 자기를 받들어온 [...]…

〈조선력사인물〉백제의 시조 온조(1)

고구려의 동명왕에게는 세 아들이 있었다. 맏이 유류는 고주몽이 동부여에 있을 때 본부인인 례씨에게서 태여난 아들이고 둘째, 셋째인 비류와 온조는 졸본부여(구려)에서 낳은 아들들이다 [...]…

〈조선력사인물〉안시성의 성주 양만춘(5)

《이제는 이겼구나. 원쑤를 마지막까지 부시자!》 《한놈도 살려보낼수 없다!》 양만춘의 명령에 따라 그들은 총공격으로 넘어갔다. 군사들은 성문을 열어젖히고 성난 사자마냥 적군을 향해 [...]…

〈조선력사인물〉안시성의 성주 양만춘(4)

성벽에 높이 가설한 목책에 올라 큰 싸움을 여유있게 지휘하던 양만춘의 눈앞에 당태종의 모습이 나타났다. 《네놈이?! 내 좀 버릇을 고쳐주어야지.》 양만춘은 지체없이 대궁을 들어 지 [...]…

〈조선력사인물〉안시성의 성주 양만춘(3)

고구려군 장수인 고정의는 자기 의견을 이렇게 내놓았다. 《너무 급하게 공격하지 말고 군사를 정돈해가면서 여러날을 두고 기습병들을 파견해 그들의 수송로를 끊어버리면 적들은 량식이 떨 [...]…

〈조선력사인물〉안시성의 성주 양만춘(2)

양만춘은 당나라의 움직임에 대해 손금보듯 알고있기에 성을 더욱 튼튼히 꾸렸다. 그는 앞날을 예견하여 성벽을 수리하고 다졌으며 식량도 넉넉히 마련했다. 더우기는 군사들의 무술훈련에 [...]…

〈조선력사인물〉안시성의 성주 양만춘(1)

양만춘은 먼길을 달려 성안에 이르렀다. 새 임금을 맞은 후로 평양성안은 흥성거리고있었다. 영류왕이 페위하고 보장왕이 새로 즉위하자 양만춘은 막리지로 모든 실권을 틀어쥔 연개소문의 [...]…

〈조선력사인물〉당나라를 전률케 한 연개소문(6)

연개소문은 당나라 땅깊이까지 들어가 끌려간 개모성군민들을 비롯하여 수천의 고구려사람들을 구출하여가지고 유유히 개선길에 올랐다. 당나라침략군은 륙수군 100만중에서 목숨을 건진 놈이 [...]…

〈조선력사인물〉당나라를 전률케 한 연개소문(5)

연개소문은 나라지킬 중임을 걸머지고 고구려의 백성들을 원쑤치는 싸움에로 일쿼세웠다. 그는 자신이 호국원정대 총관으로, 병부상서 고정의를 좌위대장군(선봉장)으로, 서부대인 을지만수를 [...]…

〈조선력사인물〉당나라를 전률케 한 연개소문(4)

연개소문은 신라의 왕족으로서 고구려에 사신으로 온 김춘추에게도 자기의 뜻을 거침없이 내놓았다. 《같은 건국의 리념을 가진 한민족, 한형제국으로서 신라, 백제와는 화친을 도모하고 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