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과거반성 없이 오만한 대표적사례》/《로동신문》, 일본의 대남 수출규제를 비난

10일부 《로동신문》은 지난 1일 일본당국이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조치를 취한것을 비난하는 글을 게재하였다.

《친일매국행위가 초래한 사태》라는 제목의 글은 과거죄악에 대한 아무런 반성의 기미도 보이지 않는 일본이 갈수록 오만방자하게 놀아대고있다며 일본당국이 이번에 대남 수출규제조치를 취한것이 그 대표적실례라고 강조하였다.

신문은 지난해 10월 남조선의 대법원은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일본의 전범기업들이 배상할데 대해 판결한데 대해 언급하고 일본당국의 이번 수출규제조치에는 남조선에 대한 경제적압력을 강화하여 과거죄악에 대한 배상책임을 어떻게 하나 회피하는 동시에 남조선당국을 저들의 손아귀에 틀어쥐고 군국주의적목적을 실현하려는 아베일당의 간악한 흉심이 깔려있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면서 현실은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천인공노할 죄악에 대해 조금도 인정하지 않고 사죄와 배상을 한사코 외면하면서 과거사문제를 덮어버리고 다시금 침략의 길에 나서려는 일본반동들의 책동이 얼마나 엄중하고 무분별한 단계에 이르고있는가 하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고 지적하였다.

신문은 이번에 일본이 남조선에 취한 경제적보복조치는 력대 보수《정권》의 친일매국행위와 떼여놓고 볼수 없다며 이번 사태는 명백히 꼬물만 한 민족적자존심도 없이 일본을 상전으로, 할애비로 섬기며 온갖 매국적추태를 부린 보수역적패당의 반민족적망동의 필연적산물이라고 강조하였다.

신문은 남조선의 친일매국역적들을 그대로 두고서는 일본반동들이 날치는것을 막을수 없고 민족의 존엄과 리익도 지킬수 없다고 하면서 일본의 과거죄악을 결산하고 조선민족의 기상을 떨치기 위해서도 남조선에서 《자한당》과 같은 친일역적무리를 단호히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