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수필묶음 《삶의 이야기》 비오는 날

그림-고보람

 

우산 / 오정실

그날은 억수로 비가 쏟아져내렸다.

체류기간 조국방문중에 저렇게 비가 많이 내린바는 없었을것이다.

그러나 평양려관 1층 로비는 200명부대의 교육일군대표단 성원들과 그 가족, 친척들이 면회를 하는데 워낙 법석거리는 바람에 바깥 세찬 비소리마저 지워버릴 지경이다.

나 역시 15년만에 만난 친언니와 쌓인 회포를 나누느라 시간 가는줄 몰랐다.

언니가 홀로 귀국했을 때 그는 20살, 나는 17살이였다. 그땐 서로 학생이였지만 이젠 서로 어머니가 되여있었다.

자매라는것이 원래 엄마가 되면서부터는 더더욱 가까와지는 법이라고 한다. 비록 바다를 사이에 두고 서로 멀리 떨어져 살아도 바로 그러하였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