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 학생들의 피아노연주회/로씨야 국경절에 즈음하여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 학생들의 피아노연주회가 진행되였다.(《조선의 오늘》)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 학생들의 피아노연주회가 로씨야 국경절에 즈음하여 13일 대학 음악당에서 진행되였다.

연주회를 문화성 박춘식부상, 관계부문 일군들, 대학 교원, 학생들과 알렉싼드르 마쩨고라 주조 로씨야특명전권대사, 대사관 성원들, 여러 나라 외교 및 국제기구대표들이 관람하였다.

연주회에는 제2차, 제3차 크라이네브명칭 모스크바국제피아노콩클에서 성과를 거둔 박예은, 우성련, 김지원, 최장흥, 배연주학생들이 출연하였다.

무대에는 피아노독주 《김정일동지께 드리는 노래》, 《죽어도 혁명신념 버리지 말자》, 《우리는 만리마기수》, 《스케르쪼 2번》, 《애기별변주곡》을 비롯한 조선과 세계명곡들이 올랐다.

출연자들은 사회주의교육제도의 혜택아래 마음껏 꽃피워온 예술적재능을 남김없이 발휘하며 높은 기교를 요구하는 작품들을 훌륭히 형상하였다.

뛰여난 피아노연주기량을 보여준 출연자들에게 로씨야대사관 성원들이 꽃바구니를 전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