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세계휘거선수권2019〉조선팀 종합11위, 베이징올림픽을 향해 더 큰 비약을/빙상휘거쌍경기 자유종목경기

자유종목경기에 림하는 렴대옥, 김주식선수(사진- 로금순기자)

《세계빙상휘거선수권대회2019》(사이다마시, 24일까지) 빙상휘거쌍경기 자유종목경기가 21일 일본・사이다마슈퍼아리나에서 진행되여 렴대옥, 김주식선수가 출전하였다. 전날 짧은종목경기를 13위의 성적으로 통과한 조선팀은 자유종목경기에서 116.54점을 기록하고 종합11위(175.31점)로 대회를 마무리하였다.

오전 11시 15분, 제2조의 크로아치아, 에스빠냐, 독일과 함께 빙상에 오른 조선팀은 회장을 찾은 동포들의 성원을 한몸에 받아 약 6분간의 련습에 림했다.

선수들은 하나하나 동작을 착실히 표현하고 연기를 끝냈다

경기순서 6번째로 조선팀의 이름이 불리우자 회장에는 《주식아, 대옥아 잘하자!》는 성원이 울려퍼졌다. 선수들은 침작된 표정으로 《Je ne suis qu‘ une chanson》의 선률에 맞춰 첫번째 뛰기동작을 성공시켰다. 후반부에는 호흡을 맞추어 발동작을 피로하는 등 하나하나 동작을 착실히 표현하고 연기를 끝냈다.

연기가 끝나고 서로를 껴안으며 격려하는 조선팀의 모습에 객석에는 환호가 오르고 두 선수들의 이름이 씌여진 횡당막을 크게 흔들며 박수를 보내는 동포들의 모습이 있었다.

조국을 느낀 동포들의 응원

경기후 동포들과 선수들이 만나 환담을 기념촬영을 하였다.

경기후 동포들이 선수들을 찾아가 기념촬영과 환담을 하였다. 황성희씨(28살)는 《실패를 전혀 느낄수 없는 연기있다. 선수들이 객석에 있는 관객중에 동포들을 찾아 끝까지 손을 흔들어주었는데 우리가 같은 민족임을 실감케 해주는 순간이였다.》고 말했다. 진태준씨(28살)는 《선수들이 활약하는 모습에 동포들은 하나가 되며 환성을 올렸다.》며 앞으로의 두 선수들의 활약에 기대를 표시하였다.

또한 이날 아이찌에서 찾은 정유가학생(아이찌중고 고급부2학년)은 처음으로 빙상휘거 쌍경기를 눈앞에서 보았다며 《두 선수의 〈끝까지 해내자〉는 마음이 전해지고 아주 매력을 느꼈다. 우리나라선수들이 다른 나라 선수들에 비해 속도감이 있고 큰 잠재력을 가지고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초급부 4학년시절부터 휘거스케트를 시작하며 작년 쥬니아전국대회에도 출전한 정유가학생은 렴대옥선수에 대하여 《몸은 작아도 빙상우에서의 존재감은 아주 컸다.》며 동경심을 안고있었다.

렴대옥, 김주식선수는 이번 대회에서의 목표였던 최고점의 갱신을 못한데 대하여 아쉬움을 털어놓으면서도 동포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되였다고 경기를 돌이켜보았다. 김주식선수는 《빙상에 섰을때 〈주식아 잘하라!〉는 목소리가 들려와 힘을 얻었다. 동포들의 우리를 위해주는 마음이 정말 고마웠다.》고 미소를 지었다. 또한 렴대옥선수는 《동포들의 응원으로 마치 조국에서 경기를 하는것과 같았다. 재일동포들과 응원해주는 일본사람들덕분에 긴장이 풀려 안심하여 경기에 림할수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김현선감독은 금기 마지막 국제대회가 된 이번 선수권대회를 돌이켜보며 《국제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맨 훈련을 해왔으나 그에 비하면 자유종목경기에서는 선수들이 자신들의 수준을 충분히 발휘하지 못했다.》고 하면서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서 동포들의 모습을 보며 감격한것과 동시에 만족한 연기를 못해 자책감도 느끼고있을것이다. 일본땅에서 공화국기를 흔들며 동포애가 넘치는 응원을 해준 재일동포들의 기대에 앞으로 경기성과를 통해 보답해나가겠다.》고 눈시울을 적셨다.

렴대옥, 김주식선수는 2022년에 개최되는 베이징동계올림픽을 목표로 훈련을 강화해나갈 결심에 충만되여있다.

(조선신보)

관련기사

〈세계휘거선수권2019〉렴대옥, 김주식선수가 출전/빙상휘거쌍경기 짧은종목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