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제41차 《꽃송이》 1등작품〉중급부 1학년 작문 《길동무》

히가시오사까조선중급학교 김향령

그림 성명숙

나는 녀동무. 키는 139cm. 머리는 짧다. 그리고 나는 쌍둥이이다.

이름은 향령, 내 쌍둥이 동생은 희령이라고 한다.

우리가 아직 갓난 애기였을 때 이런 사건이 있었다.

우리를 구별하기 위하여 손목에다 감아놓은 테프가 작아진것을 본 어머니가 그것을 가위로 자르고 나의 발바닥에 《1》, 희령의 발바닥에 《2》라고 유성마지크로 쓰셨다고 한다.

그리고 오빠가 우리를 목욕시켰는데 끝나고 보니까 우리의 발바닥에 썼던 수자가 말끔히 지워져있었다고 한다. 오빠는 《엄마! 엄마! 번호가! 번호가 지워졌어요.》라고 하면서 몹시 당황했다고 한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