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투고】규슈중고 문화제에 참가하여/박수경

과연 재일동포들의 민족교육의 열기를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가요. 저는 단순히 우리 학교의 건물자체에 압도당하고 말았습니다. 그것은 長崎에 있는 조선회관에 들린적이 있는지라 더욱 상상하기 어려운 것이였습니다. 문화제에 초대를 받고 전차를 타고 가면서 아마도 다 쓰러져가는 조그만 2층 건물을 상상했습니다. 그러나 2004년 새로 지은 건물에 거금을 들였다지요. 그것도 당시 재적학생이 기껏해야 300여명밖에 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또 어느 한 자산가의 기부 등이 아니라 학부모와 동포들의 십시일반으로 이룬 금액입니다. 일제로부터 해방후 60년간 이어진 조선동포사회의 끈끈한 피의 련결고리 그리고 민족교육만큼은 어떤 일이 있어도 지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 아닐가 합니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