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어디에 살건

우리 학교를 두고 동포들은 《우리 집》이라고도 하고 《마음의 고향》이라고도 한다.해방후 줄곧 이어지는 일본정부의 적대시정책과 민족의 존엄을 짓밟고 생명의 위험까지 느끼게 하는 헤이트스피치의 만연으로 마음이 무거울 때도 우리 학교에 한발작 들어서면 어머니품에 안긴듯, 고향집 뜨락에 들어선듯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에 휩싸이군 한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