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대표단 단장, 쁠럭불가담운동 성원국으로서의 자기의 사명과 임무를 다해나갈것이라고 강조

【28일발 조선중앙통신】쁠럭불가담운동 외무상회의가 26일 유엔본부에서 진행되였다.

회의에는 조선을 비롯한 운동성원국 외무상들과 대표들, 옵써버대표단들이 참가하였다.

회의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표단 단장인 외무상 리용호동지가 연설하였다.

그는 현시기 정의롭고 평화로운 세계를 건설하는데서 평화문화를 힘있게 추동하는것은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문제로 나선다고 말하였다.

평화문화는 다양한 정치제도와 경제체계, 문화전통들을 호상존중하며 평등하게 공존하는 세계를 건설한다는 의미를 담고있는것으로 하여 세계평화와 직결된 중요한 문제로 인정되고있다고 언급하고 그는 다음과 같이 언급하였다.

유감스럽게도 평화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쁠럭불가담운동 성원국들의 노력은 오늘의 복잡한 국제정세하에서 심각한 도전에 부딪치고있다.

세계패권을 추구하는 세력은 앞에서는 평화문화에 《지지》를 표명하면서도 실제로는 그에 역행하는 길을 걷고있다.

현 정세발전은 모든 성원국들이 이에 각성을 높여 자주권존중과 내정불간섭, 분쟁문제의 평화적해결을 기본으로 하는 유엔헌장과 쁠럭불가담운동의 목적과 원칙들을 견결히 수호할것을 요구하고있다.

계속하여 그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가 쁠럭불가담운동 성원국으로서 운동의 창립목적과 활동원칙들에 부합되게 운동의 강화발전을 위하여 시종일관 노력하여온데 대해 언급하였다.

그는 쁠럭불가담운동의 숭고한 리념과 원칙을 변함없이 고수하고 운동의 통일단결과 강화발전, 운동성원국들과의 친선협조관계를 보다 확대해나가기 위하여 자기의 사명과 임무를 다해나가려는 공화국정부의 립장을 천명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