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제5차 전국로병대회 진행

조국해방전쟁승리 65돐을 맞으며 제5차 전국로병대회가 26일 평양에서 진행되였다.(조선중앙통신)

【27일발 조선중앙통신】위대한 조국해방전쟁승리 65돐을 맞으며 제5차 전국로병대회가 26일 평양에서 진행되였다.

대회에는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며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최룡해동지, 항일혁명투사들인 황순희동지, 김철만동지, 리영숙동지와 양형섭동지, 리명수동지, 태종수동지, 최영림동지, 리용무동지, 오극렬동지, 김시학동지를 비롯한 전쟁로병들, 전시공로자들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 무력기관 책임일군들이 참가하였다.

성, 중앙기관, 무력기관 일군들과 혁명학원 원아들, 청년학생들이 방청으로 참가하였다.

대회에서는 제5차 전국로병대회 참가자들에게 보내는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축하문을 최룡해동지가 전달하였다.

축하문은 제5차 전국로병대회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조국수호와 사회주의건설에서 불멸의 위훈을 세운 혁명의 2세, 로혁명가들을 축하하며 위대한 년대의 승리자들의 넋을 이어 주체조선의 강용한 기상을 떨쳐갈 새 세대들의 의지를 과시하는 뜻깊은 대회이라고 밝혔다.

전선과 후방에서 낮과 밤이 따로없는 3년간의 치렬한 백열전을 벌려 승리의 7.27을 떠올린 위대한 전승세대가 있었기에 인민의 나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억척의 성새로 솟아오르고 영웅조선, 영웅인민의 참모습이 온 세상에 빛을 뿌리게 되였다고 축하문은 지적하였다.

조국해방전쟁승리 65돐을 맞으며 제5차 전국로병대회가 26일 평양에서 진행되였다.(조선중앙통신)

최룡해동지는 보고에서 위대한 조국해방전쟁승리 65돐에 즈음하여 항일혁명투사들과 전쟁로병들, 전시공로자들을 열렬히 축하하였으며 제국주의의 무력침공을 물리치는 가렬한 전쟁에서 고귀한 생명을 바친 인민군렬사들에게 경의를 보내였다.

또한 항미원조보가위국의 기치높이 인민군대와 한 전호에서 어깨겯고 피흘려 싸운 중국인민지원군렬사들과 로병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하였다.

그는 보병총과 원자탄의 대결이라고 할수 있는 미증유의 판가리싸움에서 조선군대와 인민이 이룩한 승리는 백전백승의 강철의 령장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주체적인 군사사상과 전략전술, 탁월한 령군술의 빛나는 승리이라는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조선의 군대와 인민은 조국을 생명처럼 귀중히 여기고 열화같은 애국의 정신으로 한치한치의 땅을 목숨바쳐 지켜냈으며 필승의 신심과 락관, 결사의 의지로 만난시련을 뚫고나가는 백절불굴의 투쟁정신을 높이 발휘하였다고 말하였다.

전쟁의 포성이 멎은 때로부터 수십성상 로병들이 화선병사의 그 정신과 기백으로 당의 혁명위업을 충직하게 받들어온데 대하여 렬거하였다.

조국해방전쟁승리 65돐을 맞으며 제5차 전국로병대회가 26일 평양에서 진행되였다.(조선중앙통신)

최룡해동지는 조선혁명의 승리사를 동지애, 전우애의 새 전설로 수놓아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전쟁로병들을 금은보화에도 비길수 없는 나라의 귀중한 보배로 여기시며 온갖 은정을 다 돌려주고계시는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그는 김정은동지를 혁명의 진두에 높이 모시여 주체조선은 영원히 백전백승할것이라고 하면서 전체 군대와 인민이 당의 두리에 굳게 뭉쳐 사회주의위업의 최후승리를 위하여 억세게 싸워나갈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대회에서는 로병들을 대표하여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 강사 전구강동지가 새 세대들에게 당부하는 발언을 하였으며 인민군대를 대표하여 조선인민군 장령 김송철동지, 청년들을 대표하여 청년동맹중앙위원회 1비서 박철민동지가 결의토론을 하였다.

(조선신보)

관련기사

김정은원수님 참석밑에 제4차 전국로병대회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