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설마가…

아침에 눈이 깬 순간부터 오늘 하루가 얼마나 더워질가 한숨부터 먼저 새여나온다. 련일 신문방송은 《위험한 더위》, 《생명을 위협하는 더위》, 《맹렬한 더위》라고 그 위험성에 경종을 올리고있다. 여태껏 들어보지 못한 과격한 표현에 땀과 함께 오한이 든다. 서일본지방을 휩쓴 호우로 막심한 피해를 입은 동포들도 생기고 그 지원사업에 나선 동포지원대들도 혹심한 더위속에서 땀투성이, 흙투성이가 되여 분투하고있는 모습이 본지에 소개되니 고개가 수그러진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