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북, 남, 해외위원장회의 진행

【25일발 조선중앙통신】력사적인 판문점선언리행을 위한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북, 남, 해외위원장회의가 6월 21일부터 22일까지 평양에서 진행되였다.

회의에는 박명철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위원회 성원들과 리창복상임대표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남측위원회대표단, 손형근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해외측위원회대표단이 참가하였다.

회의에서는 2000년 6월 민족분렬이후 처음으로 진행된 북남수뇌상봉과 6.15공동선언의 채택은 불신과 대결의 력사에 종지부를 찍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놓은 민족사적대사변으로 된다고 일치하게 강조되였다.

회의에서는 오늘의 시대는 6.15통일시대의 새로운 높은 단계이라고 강조하면서 판문점선언리행을 위한 운동을 적극적으로 벌려나갈 결의들을 표명하고 다음과 같은 문제들을 합의하였다.

1. 6.15민족공동위원회는 6.15공동선언과 그를 계승한 판문점선언을 민족공동의 통일리정표로 확고히 틀어쥐고 나가며 선언리행을 위한 전민족적운동을 과감히 전개하여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적극 도모해나가기로 하였다.

북남관계개선과 조국통일을 위한 모든 활동에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고히 견지해나가기로 하였다.

조선반도에서 군사적긴장을 완화하고 전쟁위험을 해소하기 위한 활동을 적극 벌려나가며 판문점선언리행에 장애를 조성하는 온갖 행위를 단호히 배격해나가기로 하였다.

2. 6.15민족공동위원회는 해내외의 온 겨레와 함께 거족적인 판문점선언지지리행운동을 전개해나가기로 하였다.

6.15민족공동위원회는 판문점선언리행을 위한 전민족적분위기를 높여나가기 위하여 10.4선언발표 11돐을 비롯한 민족공동의 기념일들에 민족공동행사들을 성대하게 개최하며 북과 남, 해외의 계층별, 부문별, 지역별 단체들사이의 래왕과 접촉, 련대활동을 적극 추진해나가기로 하였다.

8.15민족공동행사와 관련하여서는 정세를 보아가며 론의하기로 하였다.

6.15민족공동위원회는 전민족적인 통일대회합을 성사시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하기로 하였다.

6.15민족공동위원회는 일본당국이 재일동포들의 민족적권리와 리익을 보장하고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모든 죄악을 청산하도록 공동으로 강력히 대응해나가기로 하였다.

3. 6.15민족공동위원회는 새로운 력사적시대에 맞게 조직을 더욱 확대강화해나가기로 하였다.

6.15민족공동위원회는 규약에 판문점선언리행문제를 보충하는것이 필요하다는데 대해 협의하고 앞으로 이를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회의에서 결정하기로 하였다.

6.15민족공동위원회 회의를 해마다 년초에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통일운동방향을 협의하기로 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