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미국의 비렬한 반공화국《인권》소동을 규탄/조선인권연구협회 대변인담화

조선인권연구협회 대변인은 미국이 공화국에 대한 전대미문의 제재압박과 군사적위협공갈에 병행하여 반공화국《인권》모략소동에 더욱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는것과 관련하여 4일 담화를 발표하였다.

담화에 의하면 얼마전 미국무성은 《북조선주민들이 해외에서 노예처럼 강제로동에 시달리고있다.》고 떠들어대면서 그 무슨 《북인권침해와 검열에 관한 보고서》라는것을 국회에 제출하였다.

같은날 미재무성도 우리 공화국의 3개 기관과 개인 7명을 《인권침해에 관여한 혐의》로 《특별제재》대상에 포함시킨다는것을 쪼아박은 3차 《북인권제재조치》라는것을 발표하였다. 한편 미국회는 하원외교위원회청문회에 추악한 인간쓰레기를 끌어다놓고 우리의 《인권침해상황》에 대한 《증언》놀음까지 벌리며 반공화국광대극을 연출하였다.

담화는 미국이 조미핵대결에서의 련이은 참패를 만회하고 저들의 반공화국책동을 합리화해보기 위한 수단으로 써먹고있는것이 바로 비렬하기 그지없는 반공화국《인권》모략소동이라고 밝혔다.

담화는 조선민족을 둘로 갈라놓은 분렬의 장본인이며 경제봉쇄와 제재로 조선인민의 생명권, 생존권, 발전권을 가로막아보려고 갖은 발악을 다하고있는 미국은 애당초 인권문제를 입에 올릴 자격도 체면도 없다고 지적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