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년로자들에게 보람을 안겨주는 사회적시책

세월이 흘러도 《우리 마음 늙을소냐》

【평양발 김지영기자】조선에서는 년로자들을 《혁명의 선배》, 《사회와 가정의 웃사람》으로 존대하고 돌봐주는것을 국가의 중요한 시책으로 내세우고 그것을 법적으로 담보하고있다. 또한 년로자들의 권리와 리익을 보장하며 그들이 더욱 건강하여 보람있게 살도록 하는것을 사명으로 하는 기구들이 조직되여 각종 활동을 벌리고있다.

흥겨운 공연무대

국제로인의 날(10월1일)을 맞으며 평양에서 진행된 행사들은 수도의 분위기를 이채롭게 장식하였다. 활력에 넘친 할아버지, 할머니들의 모습이 젊은이들에게 신선한 감동을 안겨주었다.

국제로인의 날에 즈음한 평양시년로자들의 예술공연의 혼성중창 《세월이야 가보라지》

청년중앙회관에서는 평양시년로자들의 예술공연이 있었다. 60살을 넘은 무용수들이 환상의 무대를 펼치고 80고령의 할머니가 독창을 피로하였다. 70대 할아버지들은 4중창으로 멋진 하모니를 선사하였다.

출연자들은 압도적인 가창력과 높은 무용기술을 유감없이 발휘하여 관람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노래를 부르는 년로자도 객석에 앉은 년로자도 가슴에 훈장들을 달았다.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헌신한 인생의 증명이다. 그들의 얼굴마다에는 사회주의제도의 혜택속에서 로당익장하고있는 긍지와 자부심, 행복감이 한껏 어려있었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