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입부리건사를 잘하여야 한다》/중앙통신사 론평

조선중앙통신사는 21일 《입부리건사를 잘하여야 한다》는 제목의 론평에서 일본외무성관계자들의 망발을 규탄하였다. 론평의 요지는 다음과 같다.

최근 일본외무성관계자들이 발바닥에 불이 일듯 여기저기를 돌아치며 푼수없이 놀아대고있다.

小田原潔外務大臣政務官은 외무성 부상 오다와라 기요시는 네팔에 기여들어 그 누구의 《랍치계획》이라는 황당무계한 궤변을 꾸며대면서 《북조선공민들의 려행을 통제하여야 한다.》느니 뭐니 하며 우리와의 모든 교류중지 등 대조선고립압박공조를 구걸하였다.

岸田文雄外相도 18일 뉴욕에서 유엔사무총장과 만나 《북조선은 새로운 단계의 위협으로 되고있다. 지금은 압력을 강화해야 할 때이다.》라고 하면서 우리에 대한 보다 강한 《제재조치》를 시급히 취해줄것을 요구하였다.

이것은 우리에 대한 적대의식이 골수에 찬 일본반동들의 반공화국대결광증의 집중적인 발로이다.

일본은 입이 열개라도 조선인민앞에 입을 벌리지 못할 처지에 있다.

지난날 우리 민족이 일본으로부터 당한 온갖 수모와 멸시는 우리 인민의 가슴속에 영원히 아물지 않는 뼈아픈 상처로 남아있다.

식민지통치기간 일제는 100여만명에 달하는 무고한 조선사람들을 야수적으로 학살하고 840만여명에 달하는 청장년들을 강제련행하여 마소와 같이 부려먹었으며 20만명에 달하는 조선녀성들을 련행랍치하여 옛 《황군》의 성노리개로 전락시키는 참을수 없는 민족적모욕을 가하였다.

이러한 일본이 우리의 자위적조치를 걸고들다 못해 《랍치위협》까지 떠들어대며 소란을 피우는것은 그 누구보다 조선인민앞에 지은 죄가 크기때문이다.

동방의 핵강국, 세계적인 로케트맹주국의 지위에 당당히 올라선 조선의 막강한 위력과 전략적지위앞에 죄많은 일본이 불안하여 안절부절 못하는것은 당연하다.

극도의 불안과 공포속에 살아가는 섬나라 족속들이다보니 옆에서 바스락소리만 나도 미친개 짖어대듯 밤낮으로 《위협》타령을 늘어놓고있는것이다.

죄는 지은데로 가기 마련이다.

일본이 미국에 편승하여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놀음에 광분할수록 타격목표안에 스스로 머리를 들이미는 자멸행위로밖에 되지 않는다.

우리는 이미 일본이 계속 죄를 덧쌓고있는데 대하여 철저히 계산하고있으며 현실을 바로 보지 못하고 우리에게 적대적으로 나온다면 우리의 강위력한 탄도로케트들의 과녁이 달라질수밖에 없게 될것이라는데 대하여 엄숙히 천명하였다.

일본이 태평양상의 외로운 섬이라도 부지하려거든 입부리를 잘 건사하여야 할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