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적대세력들의 반인륙적제재의 실상을 고발/FAO총회에서 조선대표단 단장이 연설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대표단 단장이 4일 유엔식량 및 농업기구(FAO)총회 제40차회의 전원회의에서 연설하였다.

그는 연설에서 아직 매개 나라들의 농업생산이 응당한 수준에 이르지 못한것으로 하여 많은 사람들속에서 기아와 영양실조가 근절되지 않고있는데 대해 언급하였다.

유엔식량 및 농업기구의 협조가 성원국들에서 지속개발목표달성에 실질적으로 기여할수 있도록 구체화되고 다양화되여야 하며 성원국들의 지속적인 농업발전과 빈궁청산을 위한 국제적노력에 저애를 주는 그 어떤 형태의 행위에 대해서도 묵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그는 지속개발목표를 달성하자면 무엇보다도 평화적인 환경이 마련되여야 한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발전도상나라들의 자주적지향을 힘으로 막아보려는 일부 특정국가들의 강권정책으로 하여 국가주권은 물론 인민들의 생존권과 농업을 비롯한 경제발전이 엄중한 위협을 받고있는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오늘 적대세력들이 조선의 사회주의제도와 인민생활부문까지 질식시켜보려고 전대미문의 반인륜적제재를 실시하고있는것이 그 대표적실례이다.

오늘의 시대에 역행하는 각종 제재와 압력이 종식되지 않는 한 아무리 훌륭한 지속개발목표도 그 결말을 기대할수 없으며 자유롭고 평화로우며 번영하는 세계를 건설하려는 인류의 리상은 언제 가도 실현될수 없을것이다.

그는 자주, 평화, 친선의 대외정책적리념에 따라 앞으로도 유엔식량 및 농업기구와 성원국들과의 협력을 강화하며 지속적인 농업발전과 빈궁청산을 위한 국제적노력에 적극 기여해나가려는 조선정부의 립장을 천명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