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시바 료따로의 장편소설 《언덕우의 구름》을 읽고서(4)/조희승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파쑈독재

장편소설 《언덕우의 구름》에는 로일전쟁이 한창일 때 일본 제2함대인 가미무라(上村)함대가 로씨야 울라지보함대를 놓친 내용이 씌여져있다. 가미무라함대가 일본렬도주변을 샅샅이 훑는데 로씨야함대를 따라잡지 못한다. 로씨야함대를 놓친데 대하여 일본정계에서는 비난이 비발치듯 하는데 가미무라함대측에서는 울라지보함대를 놓친것은 농무(안개가 짙은것)탓이라고 보고한다. 그에 대하여 국회의 한 대의사(代議士-대의원)가 의회연설에서 《농무, 농무, 거꾸로 읽으면 무능》이라고 비꼰데 대하여 서술한 대목이 있다. 일본말로는 농무를 거꾸로 읽으면 무능이라고 발음된다. 이에 대하여 작가 시바 료따로는 다음과 같이 썼다.

《이쯤이 명치30년대(1897년부터 1906년경-역주) 국가의 멋진 측면일것이다. 국민이 함대를 내몰게 하도록 하는 위치에 있었다. 조세로 함대를 만들고서는 가미무라로 하여금 운영시킨다. 가미무라는 국민의 대리인이고 대리인이 무능한것을 국민은 용서하지 않았다. 겸해말하면 소화10년대(1935년부터 1945년경까지-역주)의 군사국가로서의 일본은 군벌이 〈천황〉의 권위를 빌려서 일본을 지배하고 마치도 그들이 일본인의 거주지인 이 나라를 점령한듯한 인식을 가지고 그런 냄새를 피웠다. 당연히 국민은 그들의 심부름군이 되고 말기에는 (군벌의) 노예처럼 되였다. 로일전쟁당시의 국가와 소화10년대의 국가는 질까지 다른것 같았다.》(문고본 4권 90페지)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