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로동신문》론평, 《경거망동의 대가는 무자비한 징벌뿐이다》

17일부 《로동신문》은 남조선군부가 특수임무려단을 올해중에 내온다고 공언한것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ㅇ느 론평을 실었다.

얼마전 《2017년 국방부업무계획》이라는데서 《북전쟁지휘부제거》를 위한 특수임무려단의 편성을 2년 앞당겨 올해중에 끝낼것이라고 공언한 괴뢰군부는 언론들을 통해 그에 대해 련일 광고하고있다. 괴뢰호전광들은 특수임무려단의 규모는 1,000~2,000명으로 될것이며 려단의 작전에는 미특수전부대요원들도 참가할것이라느니, 특수항공기, 잠수함, 스텔스침투정을 비롯한 첨단장비들이 투입되여 여러가지 형식과 방법에 의한 《북전쟁지휘부제거》작전이 벌어지게 될것이라느니 하고 요란스럽게 떠들고있다.

괴뢰들이 특수임무려단편성을 서둘러대며 분주탕을 피우고있는것은 긴장완화와 평화를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며 북남관계를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망동이다. 거기에는 조선반도의 정세를 한층 격화시킴으로써 올해에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려는 우리의 성의있는 노력을 《위장평화공세》로 매도하고 박근혜탄핵에 쏠린 민심의 초점을 돌려놓으려는 흉악한 속심이 깔려있다.

온 겨레는 북과 남사이의 첨예한 군사적충돌과 전쟁위험을 해소할데 대한 우리의 애국애족적인 호소와 제의를 적극 지지하면서 남조선당국이 대결정책을 철회하고 북남사이의 긴장완화를 위한 길에 나설것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하지만 괴뢰패당은 무력증강과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는것을 비롯하여 군사적대결상태의 해소를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기는 고사하고 오히려 그 누구의 《도발》과 《위협》에 대비한 《안보력량의 강화》를 운운하는가 하면 지어 《북전쟁지휘부제거》에 대해 고아대며 특수임무려단이라는것을 조기에 편성하겠다고 팔걷고나서고있다. 그렇게 함으로써 괴뢰들은 겨레의 드높은 조국통일기운에 찬물을 끼얹고 인민들의 대중적인 박근혜퇴진투쟁으로 조성된 최악의 통치위기를 모면하려고 획책하고있다.

특수임무려단편성놀음은 사실상 우리에 대한 로골적인 선전포고이다. 그 무슨 《북의 전략적핵심표적타격》에 대해 떠벌이며 특수부대창설을 적극 추진해온 괴뢰들은 그것을 맡아수행할 특수임무려단의 조기편성에 본격적으로 나섬으로써 우리에게 참을수 없는 도발을 걸고있다.

북남사이의 정치군사적대결이 극한점에 이른 현 상태에서는 어떠한 우발적인 사건도 전쟁의 불길로 타번질수 있다. 하물며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노린 괴뢰군부깡패들의 군사적도발이야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

괴뢰들의 특수임무려단 조기편성책동은 다름아닌 미국의 오바마패거리들의 사촉에 따른것이다. 가는 방망이 오는 홍두깨라고 미국의 부질없는 경거망동은 우리의 핵무력고도화를 더욱 촉진시키는 결과만을 초래하게 될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