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수필묶음 《삶의 이야기》 귀여워

귀여운 우리 학생들(리정옥)

귀여운 우리 학생들(리정옥)

약속/심달야

교원은 학생들에게 꿈을 안겨주는 일을 한다.

伊丹조선초급학교 제66기 졸업식날 사은회에서 있은 일이다.

나는 그 석상에서 한가지 제기를 하였다.

《너희들이 20살이 되는 해 성인식을 이 자리에서 꼭 가지자!》

그러자 학생들도 학부모들도 큰 박수를 쳐주고 그게 좋겠다고 기뻐해주었다.

그런데 사은회 사회를 맡으신 어느 아버지가 롱삼아서 한가지 제기를 더 하였다.

그 당시 마흔을 넘은 총각인 나에게

《선생님 그날은 당연히 결혼도 하시고 사모님도 함께 모시고 성인식을 맞이합시다.》

순간 주저하기는 했지만 당황한 나머지

《알겠습니다. 약속하겠습니다. 8년후에 이 자리에서 만납시다.》

고 해버렸던것이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