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박근혜 즉각퇴진》, 남조선전역을 뒤덮은 수백만초불의 물결/사상 초유의 《국정롱단사건》에 분노한 민심

올해 후반 남조선에서는 사상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박근혜, 최순실국정롱단사건》이 드러나 사회전체가 커다란 충격에 휩싸였다. 박근혜는 뢰물수수, 직권람용, 공무상 기밀루설 등의 혐의를 받고 피의자로 립건되였으며 탄핵의 대상으로 전락하였다.

민심은 《즉각퇴진》에 있다

지난 12월 9일 범죄자 박근혜의 탄핵소추안이 남조선국회에서 가결되였다. 박근혜는 《대통령》으로서의 모든 권한을 정지당하고 국정을 이끌수 없는 신세가 되였다.

탄핵소추안의 가결은 다름이 아니라 박근혜정권의 즉각퇴진을 요구하여 거리와 광장에 나선 남조선인민들의 거대한 힘이 이룬 귀중한 성과이다.

박근혜의 즉각퇴진을 요구하는 시민들

박근혜의 즉각퇴진을 요구하는 시민들(련합뉴스)

10월말에 《박근혜, 최순실국정롱단사건》이 폭로된 이후 박근혜와 그 공모자들을 향한 시민들의 분노의 목소리는 갈수록 커졌으며 시민의 요구를 직접 표현하는 《광장의 정치》는 나날이 확산되여갔다.

한편 박근혜는 사상 초유의 지지르파괴행위를 저지르고서도 3차례의 《대국민담화》를 통하여 자신은 대통령직위에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밝혀왔다. 12월 6일 새누리당지도부와의 면담을 통해서도 차라리 탄핵을 받아들이고 헌법재판소에서의 《심판》을 통하여 시간을 벌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탄핵안이 가결되여 직무정지상태가 되더라도 검찰과 특검의 수사를 피하기 위하여 《대통령》직을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계산한것이다.

정치권은 여야가 합의하는 《명예로운 퇴진》, 시간을 벌어주는 《질서있는 퇴진》 등으로 여론을 기만하고 당리당략에 따라 기회주의적 행태를 보여왔다. 야당은 12월에 들어서도 탄핵소추안이 부결된 경우의 역풍을 우려하고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이면서 탄핵을 강하게 추진하지 못하고있었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