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시련재・《100일》의 뜨거운 마음 (4)〉9월의 봄/홍윤실

벗꽃 피는 4월의 봄이 아닌

9월의 초가을

여기선 유치원 입원식이 진행된다네

 

젊은 유치반 주임선생

눈시울 적시며

-귀중한 아이들을 맡겨주어서 고맙습니다

 

2년전,

민족교육의 불씨는 끌수 없다며

두명의 원아들로 유치반의 문을 다시 연 이곳

 

《100일집중전》의 벅찬 나날에

천금보다 귀한 입원원서 받아내여

여섯명의 원아들로 우리 화원 가꾸었으니

 

꼬마들의 얼굴에도 봄날의 웃음

동포들의 가슴에도 봄날의 웃음

나라동포사회에 펼쳐지는

아, 9월의 봄!

(조선신보)

「시련재・《100일》의 뜨거운 마음」일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