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영화 《귀향》을 보고

너무도 잔인하고 충격이여서 가슴은 아프고 터질것만 같았다. 아무리 닦고 닦아도 하염없이 흐르는 눈물은 멎지 않았다. 하마트면 소리 지를번 했다.

돌연히 나타난 일본군에게 머나먼 중국땅까지 강제로 끌려간 두 소녀가 하나는 간신히 살아나고 하나는 불에 타 죽은 이야기가 중심이 되여있다.

나비를 쫓고 숨박곡질하며 웃음속에 소꿉동무들과 즐겁게 놀던 꽃나이 소녀들이, 아직은 아버지, 어머니의 사랑속에서 응석을 부리며 꿈 많던 소녀들이 어찌하여 생지옥에 떨어졌는가!

총칼을 휘두르며 맹수처럼 달려드는 인간의 탈을 쓴 귀축들의 만행을 차마 눈뜨고 볼수가 없었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