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모란봉악단, 청봉악단, 공훈국가합창단 합동공연 진행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경축 모란봉악단, 청봉악단, 공훈국가합창단 합동공연이 11일 평양에서 진행되였다. 보도전문은 다음과 같다.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경축 모란봉악단, 청봉악단, 공훈국가합창단 합동공연 《영원히 우리 당 따라》가 11일 평양에서 성대히 진행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이 공연을 관람하였다.

당과 국가, 군대의 책임일군들과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 참가자들, 무력기관 일군들, 충정의 70일전투에서 빛나는 로력적위훈을 세운 공로자들, 평양시안의 각계층 근로자들이 공연을 관람하였다.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경축 재일본조선인축하단, 재중조선인총련합회축하단을 비롯하여 해외동포들과 반제민족민주전선 평양지부 대표가 공연을 보았다.

주조 외교 및 국제기구대표부부, 무관부부들과 대사관성원들, 외국손님들이 초대되였다.

애국가의 음악으로 시작된 공연은 1부와 2부로 나뉘여 진행되였다.

불후의 명작 《남산의 푸른 소나무》가 관현악과 남성합창으로 첫 무대에 올랐다.

출연자들은 경음악과 노래련곡 《위대한 조선로동당 만세》, 혼성4중창 《어머니의 목소리》, 남성합창련곡 《당의 기치따라》 등의 종목들을 무대우에 펼쳐놓았다.

위대한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의 업적을 칭송한 노래들은 장내를 뜨겁게 울려주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당과 혁명의 진두에 높이 모시여 만민이 부러워하는 수령복, 당복을 누려가는 인민의 끝없는 행복과 영광이 황홀한 음악세계로 펼쳐지는 속에 무대에 오른 혼성중창과 남성합창 김일성상, 김정일상계관작품 《세상에 부럼없어라》, 무반주합창 《사랑하노라》와 당 제7차대회를 향한 70일전투의 나날에 태여난 송가들인 녀성중창 《영광드립니다 조선로동당이여》, 《인민의 축원》은 위대한 어머니께 드리는 감사의 노래, 영원한 사회주의찬가로 메아리쳤다.

조선식의 경음악과 관현악, 합창을 배합한 새롭고 특색있는 예술형식, 가수들의 참신하고 세련된 형상과 풍만하고 장중한 울림, 화려한 무대장치 등 주체예술의 눈부신 발전면모를 과시한 공연은 관람자들의 대절찬을 받았다.

(조선신보)

관련특집

【특집】조선로동당 제7차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