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학교창립 70돐〉지키자 아이들의 마음의 고향/도꾜제2초급

학교창립 70돐을 기념한 학예회에 참가한 학생들과 교원, 학부모, 지역동포들

학교창립 70돐을 기념한 학예회에 참가한 학생들과 교원, 학부모, 지역동포들

예로부터 조선사람들이 모여 사는 지역으로서 기록영화 《조선의 아이들》과 《박치기》 등의 무대가 된 도꾜 에다가와(枝川)의 동네. 도꾜시역소(東京市役所)《昭和十年国勢調査附帯調査統計書》에 의하면 1935년 10월 1일 현재 후까가와구(深川区)에 5,067명, 죠또구(城東区)에 3,622명의 조선사람들이 살았다고 한다.

일제시대 당시 도꾜시(東京市)는 1940년에 개최될 예정이였던 도꾜올림픽준비와 관련하여 회장의 일부로 지정된 지역에 모여살고있던 우리 동포들을 퇴거시키고 새 매립지인 에다가와지역으로 강제이주시켰다.

조국이 해방된 다음해인 46년 1월 15일 《朝聯深川学院》의 이름으로 교원 3명, 학생 50명으로 시작한 민족교육. 창립당시의 교사는 이 지역의 주택(隣保館)을 보수한것이였다.

죠또구(현재의 江東区)에서 나서자란 홍한이씨(83살, 초급부 1기 졸업생)는 당시를 다음과 같이 회상한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