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력사외곡의 현장에서〉후꾸오까현 이이즈까시・無窮花堂

1세의 수난, 무궁화에 새겨

《지꾸호(筑豊)에 무궁화꽃이 피였다.》–2000년 12월, 후꾸오까현 이이즈까시(福岡県飯塚市)庄司笠置땜공원飯塚霊園内의 국제교류광장에 건립된 조선인납골당《無窮花堂》.

국제교류광장내에 위치하는 무궁화당

국제교류광장내에 위치하는 무궁화당

95년부터 고 배래선씨를 대표로 하는 《在日筑豊코리아강제련행희생자납골식추도비건립위원회》가 이이즈까시와의 수십번을 넘는 협의끝에 무상으로 시유지(市有地)를 빌려 약3000만엔(円)의 모금으로 건설하였다.

《그때 탈출하지 않았더라면 이 이국땅에서 유골이 되여있은것은 나였을지도 모른다.》

사가현(佐賀県)의 川南造船所와 후꾸오까현(福岡県)의 貝島鉱業所大辻탄광에 강제련행당한 배씨는 이렇게 회고한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