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신보》와 나〉동포들을 이어주는 우리 선전물/리공해

나는 오랜 전임일군활동끝에 65살에 정년퇴직을 하고 총련도꾜 아다찌지부 고문으로서 14년간 《조선신보》를 배포하고있다.

《조선신보》가 발간되는 월, 수, 금요일에 아침 7시부터 6시간에 걸쳐 아야세, 센쥬, 고호꾸, 니시아라이, 다께노즈까, 고딴노, 오끼노 등 약50호의 동포집을 자동차를 몰고 찾아간다. 그 로정은 80km에 달한다. 《조선신보》를 배포하는 날이면 잡지《이어》, 《상공신문》, 지역의 행사알림 등 온 소식을 차에 실어 동포를 찾아가는것이 나의 임무이다.

신보배포를 하게 된 계기는 단순했다. 원래 배포를 하던 선배일군이 몸을 앓고 나한테 해주지 않겠는가 하는 당부가 있었던것이다. 그런데 14년이나 하게 될줄이야…세월이 갈수록 동포들에게 우리 소식을 직접 알리는 중요성을 잘 알게 되였고 그래서 오늘까지 신보배포사업의 책임감과 보람을 간직하면서 해온것이다.

나는 1955년에 도꾜중고 고급부를 졸업하였다. 이 해는 총련결성을 계기로 우리 학교가 도꾜도립이 아니게 된 해이기도 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조선인, 일본인교사가 절반씩 있었는데 일본인교사가 없어져 우리 학교는 교원의 인원이 부족하게 된 상황이였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