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교육현장의 새 바람 1〉12년제의무교육과 수업의 개선

현실요구에 맞게 학제를 변경

교육사업은 나라의 백년대계를 위한 중대사이며 많은 나라들에서 교육의 발전수준이자 국력의 높이로 간주되고있다. 오늘날 조선의 교육사업은 일대 전환을 맞이하고있다. 지난해 4월부터 기존의 의무교육기간을 한해 더 늘인 전반적12년제의무교육이 실시되게 되였으며 같은해 9월에 진행된 제13차 전국교육일군대회에서는 김정은원수님께서 8월 30일에 발표하신 로작 《새 세기 교육혁명을 일으켜 우리 나라를 교육의 나라, 인재강국으로 빛내이자》가 전달되면서 온 사회에 교육중시기풍이 더욱 철저히 서게 되였다. 변화되는 교육현장의 모습을 4회에 걸쳐 소개한다.

주입식교육의 극복

갈림길초급중학교 정명익교장

갈림길초급중학교 정명익교장

조선의 교육부문에서는 전반적12년제의무교육을 실시할데 대한 최고인민회의 법령(2012년 9월에 채택)에 따라 2013년 4월부터 기존의 6년제중학교를 초중 3년, 고중 3년으로 가르게 되였으며 2014년 4월부터는 4년제였던 소학교학제를 1년 더 늘여 5년제로 하는 조치가 취해졌다.

전반적12년제의무교육제는 지식경제시대 교육발전의 요구와 세계적추이에 맞게 교육의 질을 결정적으로 높여 새 세대들을 완성된 중등일반지식과 현대적인 기초기술지식, 창조적능력을 소유한 인재로 키우는데 기본목적을 두고있다.

소학교에서는 학제가 1년 연장됨으로써 주입식교육을 극복하는데서 유리한 조건이 갖추어지게 되였다. 소학교에서는 발전되는 시대의 요구에 맞게 영어, 콤퓨터 등 현대추세에 필요한 과목들이 보충되여가면서 과목수가 종전보다 불어나 모든 과목을 기존의 틀안에서 취급하다보니 교수분량이 많아 주입식으로 교수가 진행되는 경향이 많이 나타나고 어린 학생들이 받는 학습부담이 커지고있었다.

5년제로 이행하여 과목들의 시간수가 충분히 확보되게 됨으로써 학생들의 자립성과 창발성을 높여주기 위한 깨우쳐주는 교수를 보다 철저히 구현할수 있게 되였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