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간또대진재 91돐 도꾜동포추도모임

일본당국은 조선인학살의 진상규명을

간또대진재조선인학살 91돐에 즈음한 도꾜동포추도모임이 1일 도꾜도립 요꼬아미쬬공원내에 있는 간또대진재 조선인희생자 추도비앞에서 진행되였다.

총련중앙 박구호부의장, 총련 도꾜도본부 황명위원장을 비롯한 일군들과 동포, 우리 학교 학생, 일본시민들 100여명이 참가하였다.

이날 참가자들은 희생자를 추모하여 묵상한 다음 헌화하였다.

추도사를 하는 총련 도꾜도본부 황명위원장

추도사를 하는 총련 도꾜도본부 황명위원장

모임에서는 황명위원장이 추도사를 하였다.

그는 1923년 9월 1일에 간또지방에서 일어난 대진재때 일본당국은 《조선인이 우물에 독약을 넣었다.》, 《폭동을 일으키고있다.》 등등의 터무니없는 류언비어를 퍼뜨렸으며 군대와 민간인으로 무어진 자경단 등에 의해 6,600여명의 무고한 동포들이 무참히 학살당하였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오늘도 일본당국이 조선인대학살만행의 력사적사실을 은페하고 조선과 총련을 적대시하고있다고 강조하면서 요꼬하마시에서 최근 중학교 사회과의 부독본에서 간또대진재조선인《학살》을 《살해》로 수정한것을 비롯하여 지방자치체들에서도 력사를 외곡하고 일본의 국가책임을 은페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있다고 지적하였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