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최고수뇌부의 결심/분렬사에 종지부를(1)

최단기간에 통일유훈관철

《우리 최고수뇌부는 국토량단과 민족분렬의 력사에 끝장을 내려는 단호한 결심을 굳히였다.》 – 조선국방위원회는 남조선당국에 보낸 중대제안(1월 16일)과 남조선당국과 정당, 사회단체, 각계층 인민들에게 보낸 공개서한(1월 23일)에서 《수뇌부의 결심》에 대하여 거듭 명언하였다. 통일문제에 관한 중대한 정책적방침이 이미 채택되고 하달되였음을 공개적으로 밝힌것이다.

국방위에 특명

국방위원회는 남조선당국에 비방중상행위와 군사적적대행위를 전면중지하고 핵재난을 막기 위한 현실적인 조치를 취할것을 제안하였다. 이 중대제안은 2014년 신년사에서 제시된 방침 다시말하여 통일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데 대한 최고령도자의 호소에 대한 《화답》이라고 밝혔다. 《화답》의 절차는 정부, 정당, 단체의 《위임에 따라》 국방위원회가 남조선당국에 일련의 원칙적인 문제를 제안하는 형식을 갖추었다.

남조선당국이 이 제안에 거부적인 립장을 취하자 북측은 공개서한을 보내였다. 국방위원회는 당중앙위원회 제1비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의 《특명》에 따라 공개서한을 다시 보낸다고 일부러 밝혔다. 최고령도자의 의향을 그대로 곧바로 남측에 전달하는 형식을 갖춘 셈이다. 이처럼 직설적이며 강력한 화해공세는 과거에 없었다.

최고령도자의 권위를 가지고 추진되는 북남관계개선노력에는 그 어떤 꾸밈이나 허식, 과장이 있을수 없다. 남조선당국에 보낸 중대제안이 《위장평화공세》도 아니고 《선전심리전》도 아니라고 말할수 있는 근거다. 《공화국의 최고존엄》을 무엇보다 귀중히 여기는 당과 정부는 령도자의 명의로 일판을 벌릴 때 결코 다른 정략적목적을 추구하지 않는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