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력사인물〉나라의 명예를 지켜 목숨바친 박제상(4)

박제상이 어서 돌아오기만을 고대하던 부인이 이 소식을 듣고 포구로 달려나갔으나 이미 배는 닻을 올린 후였다. 갑판에 선 박제상이 부인을 향해 가벼이 손을 흔들뿐이였다. 멀어져가는 그 손짓도 점차 알릴듯말듯 하였다.

(부디 몸성히 돌아오시기를 바라나이다.)

부인은 끝없이 손을 흔들고 또 흔들었다.

이윽고 배는 멀리로 사라지고말았다.

왜나라에 당도한 박제상은 곧바로 왕을 찾아들어갔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