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평통 대변인, 《우리의 경고 똑바로 새겨들어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5일 대변인 담화를 발표하여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 성명(4일)은 모처럼 대화국면에 들어서던 북남관계를 또다시 파국에로 몰아가는 괴뢰패당에 대한 정당한 비판이고 현 사태를 바로잡기 위한 응당한 경고라고 하면서 박근혜일당이 이 충고를 오히려 걸고드는 《통일부 대변인성명》을 발표한데 대해 비난하였다. 그러면서 북남관계의 초보적인 상식도 례의도덕도 모르는 패륜패덕의 무뢰한들이 감히 그 무슨 《례의》니, 《비리성적》이니 하는것을 운운하는것이야말로 우리에 대한 용납 못할 도발이고 참을수 없는 우롱이라고 강조하였다.

담화는 박근혜와 그 일당은 누구에 대해 입방아질을 하기 전에 안팎으로 망해가는 제집걱정부터 하는것이 좋을것이다, 바른말을 못하겠으면 차라리 입을 다물고있는것이 상책일것이라고 하면서 박근혜일당은 이제라도 우리의 정당한 비판과 응당한 경고를 똑바로 새겨듣고 부질없는 언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