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남조선단체, 일본대사관앞에서 회견/원자탄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을 요구

남조선의 《원자탄피해자 및 자녀를 위한 특별법추진련대회의》가 일본정부에 원자탄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을 요구하여 1일 서울의 일본대사관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지였다.

미국이 1945년 8월 일본에 투하한 원자탄에 의해 수많은 조선사람들이 희생되였으며 그때 겨우 살아남았던 사람들의 대부분이 사망하였다.

피해자들의 후대들도 각종 질병과 장애를 비롯한 후유증으로 고통받고있다.

발언자들은 지난 3월 4일 일본정부에 원자탄피해자들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와 사죄와 배상에 관한 공개질의서를 보내였으나 아직까지도 그에 대한 회답을 거부하며 책임을 회피하고있다고 규탄하였다.

전범국인 일본정부가 피해자들에게 즉시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미국과 일본정부가 원자탄에 의한 피해진상의 모든 자료를 인류앞에 낱낱이 공개할것을 요구하였다.

단체는 현 정권이 원자탄피해자들과 그 2세, 3세들에 대한 특별법을 제정하며 문제해결을 위한 정부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