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국가정보원의 선거개입 규탄하는 초불시위

현직, 전직 집권자의 책임을 추궁

남조선에서 국가정보원의 선거개입과 북남수뇌상봉담화록공개를 규탄하는 투쟁이 확산되고있다.

남조선의 20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국가정보원 정치공작 대선개입규탄 비상시국회의》의 주최로 6일 서울광장에서 국정원의 대통령선거개입을 규탄하는 대규모 초불시위가 전개되였다.

각계층 시민사회단체 성원들,시민들,야당 의원들 등 1만여명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참가자들은 국정원이 새누리당의 재집권을 위해 불법적으로 선거에 개입한데 대해 강력히 규탄하였다.

이번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철저히 진행하여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국정원의 선거개입사건에는 당시 집권자였던 리명박의 책임도 있는것만큼 그도 국정조사의 대상으로 하여 수사해야 할것이라고 그들은 강조하였다.

이에 앞서 3일에는 대학생들과 각계층 시민들이 동아일보사앞에서 초불집회를 가지였다.

집회참가자들은 《정보원 대선개입 박근혜가 책임지라!》, 《제2의 3.15부정선거 박근혜가 책임지라!》고 분노의 함성을 터쳤다.

발언자들은 국회가 남북수뇌상봉과 관련한 모든 자료를 공개할데 대한 요구안을 통과시켰다고 하면서 이것은 국정원의 선거개입문제에 남북관계문제를 끌어들이려는 비렬한 음모라고 비난하였다.

발언자들은 박정희는 총칼로 권력을 쥐였고 그 후예는 부정선거를 조작하여 권력을 강탈하였다고 단죄하였다.

참가자들은 더 많은 사람들이 모여 초불투쟁을 벌려나갈것을 호소하였다.

90%가 담화록공개를 비난

남조선의 각계층 단체들은 국정원의 정치개입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있다.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는 국정원이 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한것은 심각한 정치문란행위라고 규탄하고 정치개입사건을 덮어보려고 수뇌상봉담화록까지 공개한 반민주적이고 몰상식한 행위는 절대로 용납할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남조선의 기록관리단체협의회도 수뇌상봉담화록 공개를 규탄하였다.

이 단체는 정보원이 《대통령기록물》인 2007년 남북수뇌상봉담화록을 공개한것은 명백히 불법이라고 비난하였다.

이번 사태와 관련하여 집권자가 정보원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단체는 주장하였다.

경제정의실천시민련합은 보수집권세력의 북남수뇌상봉담화록공개놀음과 관련한 여론조사결과를 발표하였다.

정치학회소속 학자 등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조사한데 의하면 응답자의 90%이상이 담화록공개를 비난하였다.

대다수의 응답자들은 담화록공개가 현 정부에 부정적영향을 미칠것이라고 하면서 당국자가 직접 국민앞에 사과할것을 요구하였다 한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