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김정은원수님 참석밑에 조국해방전쟁승리 60돐경축 축포야회 진행

김정은원수님 참석밑에 조국해방전쟁승리 60돐경축 축포야회가 평양에서 진행되였다.(조선중앙통신)

김정은원수님 참석밑에 조국해방전쟁승리 60돐경축 축포야회가 평양에서 진행되였다.(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김정은원수님 참석밑에 조국해방전쟁승리 60돐경축 축포야회 《우리는 영원히 승리하리라!》가 27일, 평양에서 진행되였다.

당과 국가, 군대의 책임일군들과 전쟁로병대표들, 당, 무력, 정권기관, 사회단체, 성, 중앙기관 일군들, 렬사유가족들, 조선인민군, 조선인민내무군 장병들, 공로자들, 시내근로자들이 축포야회를 관람하였다.

여러 나라 대표단, 대표들과 주조 여러 나라 외교대표들, 무관단성원들, 외국손님들이 여기에 초대되였다.

재일본조선인축하단을 비롯한 해외동포대표단들과 동포들, 반제민족민주전선 평양지부 대표가 관람하였다.

당중앙위원회 김기남비서는 연설에서 선군조선의 하늘에 터져오를 축포는 미제침략자들을 타승하시고 반미대결전을 련전련승에로 이끄시여 조국과 민족, 사회주의의 운명을 지켜주신 백두산절세위인들에 대한 천만군민의 다함없는 흠모심의 분출이라고 말하였다.

김정은원수님 참석밑에 조국해방전쟁승리 60돐경축 축포야회가 평양에서 진행되였다.(조선중앙통신)

김정은원수님 참석밑에 조국해방전쟁승리 60돐경축 축포야회가 평양에서 진행되였다.(조선중앙통신)

축포야회의 시작이 선언되자 《우리의 7.27》의 노래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 상공에 축포의 불줄기들이 날아올랐다.

불보라들이 흩어져내려 천하를 천색만색으로 찬란히 물들이고 무수한 줄축포들이 앞을 다투어 올라 전승절의 밤하늘을 아름답게 단장하였다.

《조국보위의 노래》가 힘차게 울리는 가운데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중심주제 《승리》상 량옆에서 축포의 불줄기가 올라 김정은원수님의 불멸의 친필 《위대한 년대에 경의를 드린다》를 부각시키며 밝게 비치였다.

김정은원수님 참석밑에 조국해방전쟁승리 60돐경축 축포야회가 평양에서 진행되였다.(조선중앙통신)

김정은원수님 참석밑에 조국해방전쟁승리 60돐경축 축포야회가 평양에서 진행되였다.(조선중앙통신)

충천하는 불의 세계가 아름답게 이어지는 가운데 야회장에 《우리 장군님 제일이야》, 《조선의 힘》의 노래선률이 울려퍼지며 령롱한 불꽃들이 7월의 밤하늘을 찬란히 뒤덮었다.

갖가지 색갈의 불보라, 꽃보라가 펼쳐지는 야회장에 《최후의 승리를 향하여 앞으로》, 《김정은장군 목숨으로 사수하리라》의 노래선률이 힘있게 울리며 축포야회는 절정을 이루었다.

통신은 김정은원수님를 모시고 뜻깊은 축포야회를 관람한 군대와 인민의 끝없는 기쁨과 행복으로 하여 야회장은 용암마냥 끓어번지였다고 전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