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병진로선과 인민생활향상/각 성일군 련속인터뷰 1〉농업성 리용구국장

알곡증산의 조건 갖추어나간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2013년 3월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경제건설, 핵무력건설의 병진로선는 국방비를 늘이지 않고도 적은 비용으로 나라의 방위력을 더욱 강화하면서 경제건설과 인민생활향상에 큰 힘을 돌릴수 있게 하는 로선이다. 지금 내각의 각 성들에서는 새로운 병진로선을 틀어쥐고 사업을 구상하고 작전하고있다. 본지는 이번호부터 《병진로선과 인민생활향상》의 제목으로 각 성일군들의 인터뷰를 게재한다.

【평양발 강이룩기자】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당중앙위원회 2013년 3월전원회의에서 경제강국건설의 주타격방향인 농업과 경공업발전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킬데 대하여 말씀하시면서 농업에 대한 국가적투자를 늘이고 농사를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과학기술적으로 지어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무조건 수행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현재 과업수행정형과 전망에 대하여 농업성 리용구국장(47살)에게서 이야기를 들었다.

농업성 리용구국장(사진 강이룩기자)

-농업에 대한 국가투자가 실지 늘어나고있는가.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어떻게 하나 달성하자는것이다. 여기에 필요한 영농물자를 원만히 보장하기 위한 투자안이 설정되였다.

그래서 지난해에 비해 질소비료를 비롯한 영농물자 보장량이 많이 늘어났으며 어느 비료는 많고 어느 비료는 적고 하는 편파성도 극복되고있다.

또한 여러 국가기관들이 보조를 맞추어서 큰 규모에서 보장대책이 서고있다.

큰물이나 자연재해로 파괴된 하부구조, 관계수로들이 영농기전에 수리, 복구되였다.

농사의 기본은 적기적작이다. 자기 철에 필요한 영농물자가 제때에 보장되여야 한다. 시기를 놓치면 같은 량을 쓰더라도 효과를 보지 못한다.

올해는 시기별에 따르는 영농물자들이 지난 시기보다 원만히 해결되여나가고있다.

농업부문 일군들은 올해 정말로 농업에 대한 국가적투자가 증대되면서 농사를 계획적으로 안전하게 지을수 있다고 한결같이 말하고있다.

청산벌의 벼모내기 풍경(조선중앙통신)

-분조관리제가 어떻게 시행되고있는가.

지난해 분조관리제를 기본으로 하면서 농업부문 경제관리방법을 개선할데 대한 당의 방침이 제시되였다.

영농물자를 공급하는것도 중요하지만 농장원이 농업생산의 주인다운 자각을 가지고 농사의 전 공정을 책임지게 하는것이 더욱 중요하다.

실지로 농장원, 특히 분조장들을 어떻게 준비시키는가에 따라서 영농물자의 효과성이 크게 좌우된다.

농장원들에게 농사의 주인이 되라고 해서 그렇게 되는것이 아니다. 일한것만큼 분배받는 등 농장원이 농업생산의 주인다운 자각을 가지도록 하는 방향에서 경제관리방법을 개선하였다.

주인다운 자각과 함께 농장원들이 과학기술지식을 소유하는것 또한 중요하다.

올해 1월중순부터 2월상순까지 사이에 처음으로 매 시, 군별로 분조장강습을 각각 5일간에 걸쳐 진행하였다. 여기서는 비료, 살초제의 리용기간, 모관리 등 틀어쥐고나가야 할 기술적대책들, 분조관리제의 운영들이 언급되였다. 또한 분조관리를 잘한 모범적인 분조장들, 비료, 시약, 물 등의 효과성을 높인 기능공들이 경험발표를 하였다.

-올해 농사전망은 어떤가.

지난해 가물, 태풍으로 적지 않은 자연피해를 입었지만 농업생산에서 일정한 전진이 있었다.

종자혁명을 비롯한 과학기술적성과들이 은을 내고있으며 다수확을 이루고있는 본보기농장의 경험이 널리 일반화되게 된데 요인이 있다고 본다.

올해 알곡생산목표를 달성해야 당이 인민들에게 한 약속을 지킬수 있다.

농장원들의 책임성과 생산열의가 오르고 과학기술적대책들이 따라서고 국가적투자가 늘어나고있다. 이 3자가 결합되면 능히 목표를 달성할수 있다고 본다.

봄철에 날씨가 차서 걱정하였지만 현재 생육상태는 좋다.

앞으로의 날씨조건을 보면 벼가 자라는 중요한 시기인 7, 8월에 해비침률이 높을것으로 예견되고있다.

(조선신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