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북남당국회담을 위한 실무접촉 진행

12~13일간에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북남당국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이 9일부터 10일까지 판문점에서 진행되여 북남당국회담을 개최하는데서 나서는 실무적문제들을 협의하고 발표문을 채택하였다.

발표문에 의하면 북남당국사이의 회담을 2013년 6월 12일부터 13일까지 서울에서 개최하며 회담명칭은 북남당국회담으로 하기로 하였다.

회담에서는 개성공업지구정상화문제, 금강산관광재개문제,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비롯한 인도주의문제, 6.15 및 7.4발표일 공동기념문제, 민간래왕과 접촉, 협력사업추진문제 등 북남관계에서 당면하고도 긴급한 문제들을 협의하기로 하였다.

회담대표단은 각기 5명의 대표로 구성하되 북측단장은 상급당국자로 하며 북측대표단의 래왕경로는 서해선륙로로 하기로 하였다.

추가적인 실무적문제는 판문점련락통로를 통하여 협의하기로 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