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금메달

지난해 공화국에는 어머니의 날이 제정되여 전국의 어머니들이 축복을 받았다. 남조선에는 어버이의 날이 있고 일본은 어머니의 날과 아버지의 날을 따로 정하였다. 그러나 어머니의 날에 비하여 아버지의 날은 대단히 렬세를 보이고있다.

메아리

◆지난 일요일, 딸이 갑자기 선물이라고 하늘처럼 파아란 샤쯔를 주었다. 무슨 영문인지 어리둥절하는데 아버지의 날이니 사온것이라고 하였다. 뜻밖의 선물에 혈육의 정이 안겨와 가슴이 뭉클했다.

◆조국의 북도 남도 아들딸을 어떤 차례로 두는것이 리상적인지 전해오는 말이 있다. 딸, 딸 혹은 딸, 딸, 아들을 두면 금메달이라고 하였다. 딸에게서 뜻밖의 선물을 받아보니 부모를 생각하는 마음이 기특하여 과연 금메달이라고 느껴졌다.

◆딸, 아들은 은메달이고 아들, 딸은 동메달이란다. 그리고 우스운 이야기지만 아들, 아들은 목(木)메달이라고 하였다. 말도 적고 감정표현이 능숙하지 않아 아들을 두고 그렇게 평가가 혹한지 모르겠다.

◆옛날에야 가문의 대를 이을 아들이 제일이라고 딸만 낳은 집을 업수이 여기는 풍조도 있었지만 세월은 많이도 변한것 같다. 딸, 딸을 가진 부모로서는 어쩐지 쑥스럽게 느껴진 일도 있었지만 이제는 금메달을 딴 부모로 가슴을 펴도 좋을것 같다.

◆선전사업이 매우 미약한 아버지의 날이라 날자도 똑똑히 몰랐는데 알아본즉 올해는 6월 16일이라 한다. 그러니 1주일이나 일찍 선물을 받은셈이다. 매사에 조심스럽지 못한것은 아버지의 성품을 닮은것일가.

◆아버지의 날도 좋지만 매일매일이 가족의 날이고 동포들의 날로 흥성이면 더 바랄것이 없다.(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