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청와대앞에서 6.15공동행사 보장 요구시위, 참가자전원을 련행

남조선의 인터네트언론인 《자주민보》에 의하면 14일, 6.15공동선언을 기념한 북남공동행사의 개최허용을 주장하며 청와대앞에서 시위를 벌린 시민들이 경찰에 련행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6.15민족공동행사 성사를 바라는 애국시민》이라고 밝힌 31명은 박근혜대통령에게 조선반도평화를 위한 당국대화의 재개와 6.15민족공동행사의 보장을 요구하면서 시위를 진행하였다.

청와대주변을 경계하던 경찰들이 시위참가자들을 포위하자 그들은 자리에 누워 팔짱을 낀채 롱성에 들어갔으며 경찰은 신고되지 않은 불법집회라며 이들 전원을 련행하였다.

시위참가자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남측이 장관급회담을 제안했으면서 정작 대표단단장에 통일부장관이 아닌 차관을 제출해 남북대화를 파탄시켰다.》, 《북이 결코 수용할수 없는 높은 급의 회담대표단을 요구하며 회담을 결렬시킨 책임은 명백하게 박근혜정권에 있다.》고 규탄하였다. 또한 6.15공동선을 기념하기 위한 민간차원의 공동행사를 보장할것을 요구하고 대화와 협력으로 조선반도의 번영을 이루어내기를 남조선당국에 촉구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