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중앙통신 론평, 《〈천안〉호사건영화, 당국은 상영을 왜 가로막는가》

지난 4월말 남조선의 량심적인 영화제작자들이 출품한 기록영화 《〈천안〉함프로젝트》가 남조선당국이 발표한 조사결과의 여러 모순점들을 객관적으로 까밝히고있어 사회의 이목을 집중시키고있다.

남조선당국은 조사결과에 대한 《국민들의 혼란》과 《사회적갈등》을 초래한다느니 뭐니 하며 상영금지가처분신청을 내겠다고 떠드는가 하면 상영중단까지 강박해나서고있다.

조선중앙통신사는 15일 론평을 발표하여 이것은 《천안》호사건의 모략적진상이 파헤쳐지는데 불안을 느낀자들의 비렬한 행위로밖에 달리는 볼수 없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폭로되고있는바와 같이 《천안》호사건은 북남대결로 6.15시대를 말살하고 막다른 통치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남조선 전임정권이 의도적으로 조작해낸 특대형의 반공화국모략극이다.

그때문에 이른바 《북어뢰공격설》을 골자로 한 당국의 조사결과보고는 발표되자마자 남조선각계와 국제사회의 반대배격을 받았다. 남조선전문가들은 물론 미국 등 여러 나라 과학자들, 조사성원들까지 의문점들을 제기하고 진상규명을 요구함으로써 아직도 끝을 못보고있다.

문제는 현 남조선당국이 《천안》호사건과 관련된 이 영화상영에 왜 안절부절 못하는가 하는것이다.

켕기는게 없다면 국제사회가 주목하는 이 특대형사건해명에 필요한 어떠한 사실자료에 대해서도 객관적이고 공정한 립장을 취하면 될것이다.

더우기 그 무슨 《차별화》와 《변화》, 《자유민주주의체제하에서의 표현의 자유》를 그 어느때보다 요란히 광고하는 현 당국에 있어서 이를 막아야 할 명분도 체면도 없다.

원인은 명백하다. 전임정권과 다름없이 이들에게도 《북어뢰공격설》과 《5.24조치》와 같은 대결정책추구를 위한 구실이 필요한것이다.

현 남조선정권은 구성부터가 력대 정치계와 군부의 가장 추악한 사대매국노들, 악질대결분자들로 꾸려져있다.

이번 미국행각에서 명백히 드러난것처럼 현 당국자가 떠들어대는 《신뢰프로세스》라는것도 결국은 전임자의 《비핵, 개방, 3,000》의 포장만 바꾼 대결정책복사판이다.

《도발대가》니 뭐니 하는 당국자의 망언과 가증되는 핵전쟁연습책동, 《종북척결》소동 등 현 당국의 모든 대내외정책과 실행과정은 어느것이나 다 전임정권시기보다 더한 대결광기를 보이고있다.

상전으로부터 집권담보, 생존보호를 받기 위해서는 미국의 대결정책을 따라야 하고 그를 위해 의도적으로라도 대결분위기를 조성해야 하는것이 사대매국정권의 피할수 없는 운명이다.

동족대결과 사회적갈등은 바로 남조선당국이 필요로 하고있으며 실제로 조장하고있는것이다. 남조선보수당국이 《천안》호사건관련영화의 상영을 가로막는것도 바로 그때문이다. 력사와 현실은 대결과 모략에 날뛰던자들의 운명이 어떻게 끝나는가를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