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대변인, 《새누리당》의 통일운동단체들에 대한 방해책동을 규탄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대변인은 13일, 《새누리당》이 통일운동단체들에 대하여 련이여 방해책동을 벌리고있는것에 대하여 다음과 같은 담화문을 발표하였다.

지금 남조선에서 외세와의 북침전쟁연습을 비롯한 반공화국대결책동이 광란적으로 벌어지고있는것과 때를 같이하여 통일운동단체들을 탄압, 말살하려는 극우보수세력들의 파쑈적망동이 극도에 달하고있다.

《새누리당》패거리들은 통일운동단체들의 활동을 당치도 않게 그 무슨 《반국가활동》이니, 《범죄》니 뭐니 하고 걸고들다 못해 강제해산해버리려는 흉심밑에 그 무슨 《범죄단체의 해산 등에 관한 법률》이라는것을 조작해보려고 날뛰고있다.

괴뢰보수패당이 《범죄단체》, 《리적단체》의 감투를 씌워 말살하려는 통일운동단체들은 북남공동선언의 기치밑에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추동하고 나라의 평화와 통일, 남조선사회의 자주화와 민주화를 위하여 헌신적으로 투쟁하고있는 정의로운 단체들이다.

이들의 애국적장거를 높이 평가하고 고무해주지는 못할 망정 오히려 의로운 활동을 사사건건 방해하고 가로막다 못해 이제는 완전히 없애버리려는것이야말로 겨레와 력사앞에 대역죄를 짓는 무지막지한 폭거가 아닐수 없다.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는 괴뢰보수패당의 이러한 망동을 6.15의 소중한 전취물을 흔적도 없이 송두리채 말살하고 남조선에 악명높은 《유신》독재시기와 같은 파쑈화를 재현해보려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반인권적범죄로 락인하면서 이를 준렬히 단죄, 규탄한다.

민족공동의 통일대강인 북남선언들을 고수, 리행하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이룩하려는것은 어제도 오늘도 래일도 변함없는 온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이며 의지이다.

남조선의 통일운동단체들은 바로 겨레의 이러한 지향과 념원을 그 누구보다 절감하면서 정의와 진리를 위해 희생도 무릅쓰고 통일운동의 선봉에서 헌신적으로 투쟁하고있는것이다.

이들의 주장과 활동은 북남공동선언의 견지에서 보나 민족의 념원으로 보나 지극히 정당하고 의로운것으로서 범죄시할 그 어떤 리유나 근거도 전혀 없다.

하기에 력대 괴뢰통치배들이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을 일삼으면서도 감히 통일운동단체해산을 《법》화하는 폭거까지는 저지르지 못하였다.

그러나 현 집권정당인 《새누리당》패거리들은 동족대결을 제창하며 《종북세력척결》소동에 환장한 나머지 오늘에 와서는 통일운동단체해산을 공공연히 뇌까리면서 악법제정까지 기도하고있다.

현실은 민족의 존엄과 리익, 인권과 민주주의, 통일과 평화번영은 안중에도 없이 파쑈독재에 눈이 먼 《새누리당》과 같은 불한당들을 그대로 두면 남조선사회의 자주화와 민주화는 더 말할것도 없고 나라의 통일도 민족의 평화번영도 기대할수 없다는것을 명백히 보여주고있다.

현 보수집권세력은 자주, 민주, 통일운동을 범죄시하는 악법제정에 로골적으로 매달림으로써 저들스스로가 사대매국과 파쑈독재, 반통일의 무리라는것을 인정하였다.

불의와 매국을 일삼은 반역의 무리는 하루빨리 쓸어버려야 민족의 활로가 열린다.

남녘의 동포들과 해내외 온 겨레는 남조선에서 통일애국운동을 거세말살하려는 《새누리당》을 비롯한 극우보수패당의 무분별한 파쑈적탄압책동을 단호히 저지파탄시키고 자주통일의 새날을 앞당기기 위한 거족적인 투쟁에 적극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