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평통 서기국, 《새누리당》이 조작한 법률제정안을 규탄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은 9일, 《새누리당》이 《범죄단체의 해산 등에 관한 법률》제정안이라는것을 조작한것에 대하여 다음과 같은 보도문을 발표하였다.

얼마전 남조선의 《새누리당》이 통일운동단체들을 강제로 해산하는 내용의 그 무슨 《범죄단체의 해산 등에 관한 법률》제정안이라는것을 조작하였다.

이 제정안이 괴뢰국회에서 통과되는 경우 남북공동선언실천련대, 조국통일범민족련합 남측본부를 비롯하여 남조선의 진보적인 통일운동단체들을 모두 강제해산할수 있다고 한다.

《새누리당》의 망동은 남조선의 통일운동단체들을 《범죄단체》로 몰아 강압적으로 해체, 말살함으로써 조국통일운동을 가로막고 동족대결책동에 더욱 매달리며 사회를 친미보수화하려는 흉심에 따른 용납못할 파쑈적폭거로서 남조선인민들과 온 겨레의 치솟는 격분을 불러일으키고있다.

다 아는바와 같이 《새누리당》이 《범죄단체》로 몰아대면서 없애버리려 하는 단체들로 말하면 모두가 력사적인 북남공동선언들을 지지하면서 민족의 화합과 통일, 남조선사회의 자주화와 민주화를 주장하고 그 실현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들이다.

이들의 주장과 활동은 겨레의 지향과 민족의 념원으로 보나 현 정세로 보나 지극히 정당하고 의로운것으로서 범죄시할 그 어떤 리유나 근거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은 통일운동단체들에 대해 얼토당토않게 《범죄단체》의 감투를 씌워 말살해버리려고 책동하고있다.

도대체 북남수뇌분들이 마련한 조국통일의 리정표이며 실천강령인 공동선언들을 지지하는것이 무엇이 문제이고 어떻게 《리적》으로 될수 있으며 겨레의 숙원인 조국통일과 남조선의 자주화, 민주화를 위해 활동하는것이 어찌 범죄로 될수 있단 말인가.

통일운동단체들을 말살하려는 《새누리당》패거리들의 극악한 망동은 북남공동선언들을 부정하고 민족의 화합과 통일을 반대하는 파쑈대결당의 정체를 여실히 드러내놓은것으로서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오늘 남조선에서 문제시되고 없애버려야 할 진짜 범죄단체는 통일운동단체들이 아니라 친미사대와 동족대결, 파쑈독재를 추구하는 《새누리당》과 같은 반통일역적패당과 극우보수단체들이다.

민족의 존엄과 리익, 인권과 민주주의도 안중에 없는 이 불한당들에 의하여 남조선은 미국의 식민지, 민주와 인권의 불모지로 더욱 전락되고 6.15통일시대의 소중한 전취물들이 여지없이 짓밟히고있으며 북남관계는 대결의 극한점을 넘어서는 험악한 사태에 처해있다.

특히 현 보수《정권》이 들어선후 남조선사회는 더욱 반동화, 파쑈화되고있다.

온 겨레가 따르는 절세의 위인들을 흠모하며 통일념원을 표시하였다고 하여 가혹한 탄압을 당하고 동족에 대해 있는 그대로 말하며 공화국북반부의 격동적인 현실을 소개하였다고 하여 《리적》으로, 《종북》으로 몰려 처형을 당해야 하는곳이 지금의 남조선이다.

지어 괴뢰패당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우리 공화국의 합법적인 인터네트홈페지들을 열람한 사람들까지 무작정 《종북세력》으로 몰아 탄압광기를 부리고있으며 생존권을 요구하는 인민들에게도 《종북》의 감투를 씌워 박해하고있다.

《새누리당》것들의 그 무슨 《범죄단체의 해산 등에 관한 법률》제정놀음도 이러한 파쑈적폭거의 연장이다.

하기에 남조선각계층은 날로 기승을 부리는 괴뢰패당의 폭압만행에 대해 《유신독재에로의 회귀》라고 강하게 규탄하고있다.

이런자들을 그대로 두면 남조선사회가 더욱더 참혹한 파쑈독재의 란무장으로 될것이라는것은 너무도 자명하다.

정의와 애국은 영원하고 반드시 승리하며 불의와 매국은 일시적이며 파멸을 면치 못한다.

남조선인민들은 통일애국운동을 거세말살하려는 《새누리당》의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인 책동을 단호히 분쇄하고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한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려나가야 할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