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평통 서기국, 조선과 관련된 인터네트 홈페지들에 대한 해킹공격을 규탄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0일, 《조선신보》, 《우리 민족끼리》등을 비롯한 조선과 관련한 인터네트 홈페지들에 대하여 련일 해킹공격을 벌리고있는데 대하여 다음과 같은 보도문을 발표하였다.

얼마전 《우리 민족끼리》를 비롯한 우리의 여러 인터네트홈페지들이 해커범죄집단에 의해 또다시 공격받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이것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공화국의 합법적인 인터네트활동에 대한 엄중한 침해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문제는 이러한 반공화국도발책동의 배후에 괴뢰정보원을 비롯한 괴뢰패당의 마수가 깊숙이 뻗쳐있다는데 있다.

해킹악당들은 민족최대의 명절인 태양절을 겨냥하여 우리 인터네트홈페지들을 공격하였을뿐아니라 《북의 위협》이니, 《핵포기》니, 《보안법강화》니 뭐니 하며 괴뢰패당이 지껄이고있는것과 똑같은 대결악담을 늘어놓고있다.

특히 범죄자들이 《우리 민족끼리》홈페지가입자명단을 공개하자마자 괴뢰패당이 《북의 간첩》이요, 《종북세력》이요 하면서 《명단》에 올라있는 진보단체들과 인사들에 대한 대대적인 탄압선풍을 일으키고있는것은 범죄의 장본인이 괴뢰패당이라는것을 명백히 보여주고있다.

하기에 지금 남조선의 언론들과 각계층 인사들, 전문가들은 《어나니머스》라는 간판을 쓰고 공화국의 인터네트홈페지들에 대한 해킹공격을 집요하게 벌리는자들의 정체에 의심을 가지지 않을수 없으며 배후에 괴뢰정보원이 있다고 강하게 주장하고있다.

국제해커범죄집단까지 끌어들여 반공화국모략대결소동을 벌리는 괴뢰패당의 추태야말로 선군의 위력떨치며 승승장구하는 우리의 위업에 질겁한자들의 단말마적발악이다.

불의를 추구하는자들은 밝은 빛을 싫어하는 법이다.

괴뢰패당은 남조선과 온 세계에 자주와 정의의 목소리를 높이 울려가는 우리 인터네트홈페지들의 파급력을 어떻게 하나 막고 《종북》광란으로 통일애국세력을 말살하기 위해 신성한 인터네트공간마저도 반공화국대결장으로 어지럽히고있다.

역적패당이 그따위 너절한 반공화국모략소동에 매달릴수록 저들이 얼마나 추악하고 비렬한 범죄집단인가를 더욱 만천하에 드러낼뿐이며 얻을것이란 무자비한 보복과 비참한 파멸밖에 없다.

괴뢰패당이 아무리 발악해도 자주로 존엄높고 선군으로 위력한 우리 공화국의 빛나는 영상을 조금도 훼손할수 없다.

정의를 거역하고 진리에 도전해나서는 더러운 역적무리들은 수치스러운 종말을 면치 못할것이다.

(조선신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