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평통 대변인, 《진짜 대화의지가 있다면 근본적인 대결자세부터 버리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남조선의 현 집권자와 괴뢰통일부 장관이 대화제의를 해온것과 관련하여 14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지난 11일 남조선의 현 집권자는 청와대에서 있은 《새누리당》소속 의원들과의 만찬에서 북과 대화할것이라는 립장을 밝혔다.

괴뢰통일부 장관 류길재도 같은 날 이례적으로 《대북성명》이라는것을 발표하여 개성공업지구정상화문제를 대화를 통하여 해결하자고 하면서 《북측이 원하는 사안들을 론의하기 위해서라도 북당국이 대화의 장으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청와대핵심관계자는 통일부 장관의 《대북성명》이 현 집권자의 의사를 반영한 공식대화제의라고 하였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북이 도발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느니, 《대화할 분위기가 아니》라느니 하던 남조선의 현 집권자와 괴뢰통일부 장관이 대화문제를 들고나온데 대해 남조선관계자들과 언론, 전문가들은 《180?급선회》한것이라고 하면서 마치도 지금의 첨예한 정세국면을 전환하기 위한것인듯이 의미를 부여하며 벅적 떠들고있다.

그러나 우리가 보건대 그것은 개성공업지구를 위기에 몰아넣은 저들의 범죄적죄행을 꼬리자르기 하고 내외여론을 오도하며 대결적정체를 가리우기 위한 교활한 술책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

남조선의 현 집권세력이 선행《정권》의 범죄적인 《대북정책》의 바통을 그대로 이어쥐고 미국과 함께 극악무도한 반공화국《제재》소동과 북침핵전쟁책동에 미쳐날뛰여왔다는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다.

현 남조선당국과 괴뢰호전광들은 동족대결과 적대행위를 벌리다 못해 개성공업지구를 그 무슨 북의 《돈줄》이니, 남측인원들의 《억류사태》니,그들에 대한 《인질구출》작전이니 하며 우리의 존엄을 심히 모독하면서 화해와 협력, 평화와 통일의 상징인 공업지구를 동족대결의 마당, 북침전쟁의 발원지로 악용해나서는것도 서슴지 않았다.

그로하여 6.15의 산아인 개성공업지구는 오늘 페쇄직전의 엄중한 위기에 처하게 되였다.

외세와 한짝이 되여 《제재》와 압박, 북침핵전쟁연습과 동족대결모략책동에 그처럼 악랄하게 매달려온자들이 자기의 죄악에 대해서는 아닌보살하고 사죄나 책임에 대해 말한마디 없이 대화를 운운한것은 너무도 철면피한 행위로서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우롱이다.

지금도 남조선에서는 《독수리》전쟁연습의 불장난이 계속되고있으며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은 우리의 군사적대응조치를 구실로 북침전쟁도발책동에 더욱 기승을 부리고있다.

대화제의라는것을 들여다보아도 아무 내용이 없는 빈껍데기에 불과하다.

오늘의 파국적사태를 초래한것은 누구인데 우리와 대화를 하자고 하면서 솔직하고 진지한 태도는 꼬물만치도 보이지 않고 북의 생각이 무엇인지,원하는것이 무엇인지 들어나 보겠다고 하는것은 오만무례의 극치이다.

더우기 남조선집권자와 통일부 수장이라는자가 대화제의를 하면서 대방에 대해 《도발》이니, 《핵포기》니, 《변화》니, 《악순환의 반복》이니 하는 독기어린 망발을 떠들어댄것은 그들이 적대의식과 대결적속심을 버리지 않았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준다.

이런 조건에서 과연 대화가 가능하며 그런 대화가 어떤 결과를 빚어낼지 상상이나 해보았는가.

남조선의 현 집권자는 1970년대초 《유신정권》이 떠들던 《대화없는 대결》로부터 《대화있는 대결》정책을 그대로 본따려하는것 같은데 그런 생각이라면 대화요 뭐요 하는 연극을 차라리 걷어치우는것이 좋을것이다.

북남대화는 장난이나 놀음이 아니며 말싸움판은 더더욱 아니다.

그런 대화는 무의미하며 안하기보다도 못하다.

남조선당국이 여론을 오도하며 아무리 잔꾀를 부려도 오늘의 첨예한 사태를 몰아온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

대결과 대화는 량립될수 없다.

남조선당국이 진정으로 대화의지가 있다면 말장난을 할것이 아니라 근본적인 대결자세부터 버려야 한다.

앞으로 대화가 이루어지는가 마는가 하는것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의 태도여하에 달려있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