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당중앙위원회 김양건비서, 개성공업지구를 료해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당중앙위원회 김양건비서가 8일 개성공업지구를 현지료해하였다.

최근 미국과 남조선보수당국의 반공화국적대행위와 북침전쟁책동으로 하여 개성공업지구문제가 심각하게 제기된것과 관련해서의 료해라고 전했다.

김양건비서는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개성공업지구사무소, 개성공업지구 종합지원쎈터 등 공업지구안의 여러 단위들과 생산현장, 개성공업지구 통행검사소와 군사분계선 북남련결도로 중앙분리선을 돌아보고 남조선당국이 개성공업지구문제를 가지고 우리의 존엄을 모독하며 사태를 험악하게 몰아간것으로 하여 공업지구의 운명이 경각에 이르게 된데 대해 언급하였다.

특히 국방부 장관 김관진이 《인질구출》작전에 대해 공공연히 떠들며 공업지구에 미군특수부대를 끌어들일 흉심까지 드러낸것은 개성공업지구를 전쟁발원지로 만들려는 고의적인 도발이라고 지적하며 미국과 남조선호전광들의 북침전쟁도발책동이 극도에 이르고있는 조건에서 경각성을 고도로 높이며 긴장되고 동원된 태세를 철저히 견지할것을 강조하였다.

통신은 남조선호전광들의 무엄한 망동으로 개성공업지구가 자기 사업을 정상적으로 할수 없게 된것과 관련하여 김양건비서는 현지에서 대책협의를 진행하였으며 공업지구내에서의 어떤 사태에도 대처할수 있게 만단의 준비를 갖출데 대한 구체적인 과업을 해당 부문에 주었다고 전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