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대변인, 남조선주둔 미군무력 증강계획을 단죄

남조선주둔 미군무력이 최근 1~2년사이에 대폭 증강된 사실이 드러난것과 관련하여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대변인이 31일 담화를 발표하였다.

미국방성이 지난해에 발표한 《2012년 기지구조보고서》에 의하면 남조선강점 미군병력수는 2009년 9월에 비해 무려 1만 1,000여명이나 늘어났다.

군사장비를 보아도 2011년부터 2012년까지의 기간에 장갑차 《브래들리》 160여대, 신형중땅크 《M1-A2 에이브람스》 120여대, 지뢰방호특수차 83대, 《F-16》전투폭격기 24대 등 수많은 최신전쟁장비들이 남조선강점 미군에 추가배비되였다.

올해에는 2004년에 철수시켰던 미군 제23화학대대를 다시 끌어들이고 《AH-64D》아파치직승기대대를 2개로 늘이며 《패트리오트》미싸일무력도 보강하려 하고있다.

담화는 남조선주둔 미군이 불과 한두해 사이에 옹근 한개 사단과 맞먹는 병력을 증강하고 첨단전쟁장비들을 계속 끌어들이고있는것은 조선반도에서 기어이 핵전쟁의 불을 지르려는 극히 위험천만한 움직임이라고 지적하고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지금 미국은 괴뢰들과 함께 《키 리졸브》니, 《독수리》니 하는 북침전쟁연습에 기승을 부리고있으며 여기에 핵잠수함과 핵전략폭격기 《B-52》, 스텔스핵전략폭격기 《B-2A》를 비롯한 전략무기들까지 투입하여 우리에 대한 핵공격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고있다.

한편 《공동국지도발대비계획》이요 뭐요 하면서 괴뢰호전광들을 군사적도발에로 적극 부추기고있다.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무력증강은 그러한 북침전쟁도발책동의 일환이다.

미국은 아시아태평양중시전략을 추구하면서 남조선을 동북아시아지역에서의 군사적패권유지와 세계제패전략수행을 위한 전초기지로 더욱 활용해보려 하고있다.

미국이 우리의 합법적인 인공위성발사와 자위적인 핵시험을 걸고 광란적인 《제재》책동과 전쟁연습소동에 악랄하게 매달리면서 조선반도정세를 고의적으로 격화시키고있는것도 미군의 남조선강점과 침략전쟁도발의 명분을 확보하기 위한것이다.

남조선에서 미제침략군무력의 대대적인 증강은 지역정세를 더욱 긴장시키고 군비경쟁과 전쟁위험성을 한층 증대시키는것으로 될것이다.

미제침략군의 무력증강책동은 절대로 용납될수 없으며 내외여론은 그에 대해 마땅히 경계하고 강력히 반대배격해나서야 한다.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은 증강이 아니라 하루빨리 철수되여야 한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국의 그 어떤 침략책동도 단호히 짓부셔버릴것이며 남조선에 있는 미군기지와 미제침략군은 우리의 군사적대응타격에 제일먼저 녹아나게 될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