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일본의 반총련책동을 규탄/총련일군들의 담화(3)

조선의 자위적인 제3차 지하핵시험(12일)을 걸고 총련중앙 부의장들이 조선을 목적으로 출국하는 경우 재입국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추가《제재조치》를 취한 일본정부를 규탄하여 총련 각급 기관, 단체 책임일군들이 담화를 발표하였다. 담화 요지는 다음과 같다.

총련 미야기현본부 리영식위원장

나는 이번 아베정권이 공화국과 총련에 소위 추가《제재》라는것을 가한데 대해 치솟는 분노를 가지고 견결히 단죄규탄한다.

일본정부가 우리 조국과 인민 그리고 재일동포들에게 들씌운 죄행을 청산하기는커녕 해방후 오늘까지 사죄, 배상을 하지 않고 오히려 조선에 대한 식민지지배를 정당화하려고 여론을 오도하고있으니 정말로 분격을 금할수 없다.

특히 미야기현은 3년전부터 우리 도호꾸초중에 대한 보조금지불을 중단하고있다. 뿐만아니라 일본정부는 지난 《동일본대진재》에서 피해를 받은 각종 학교의 신축공사에 대한 보조금도 유독 우리 학교에만 보류하는 차별을 감행하고있다.

그야말로 일본정부는 《북조선위협설》을 전면에 내세우고 총련조직을 말살하고 재일동포들의 생존권마저 빼앗으려고 하고있다.

총련 아이찌현본부 문광희위원장

아베수상이 공화국의 핵시험을 구실로 총련조직에 대한 란폭한 인권침해인 추가《제재조치》로 총련중앙 부의장들의 조국방문의 권리를 무참히 짓밟는가 하면 일본 각지의 우리 학교들에 대한 조성금지불을 중지시키도록 작간하고있으니 이런 파쑈적인 민족적억압과 차별을 어찌 용서할수 있단 말인가.

나는 일본정부의 천만부당한 탄압만행을 치솟는 민족적분노와 의분을 안고 견결히 단죄규탄한다.

우리들은 일본정부가 하루빨리 자기 잘못을 뉘우치고 이번 추가《제재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재일동포들의 응당한 인권과 생활권, 교육권을 공정하게 보장할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총련 오사까부본부 부영욱위원장

일본수상 아베는 공화국이 자위적조치로서 정정당당하게 핵시험을 진행하자마자 독자적인 《제재》를 고아대면서 총련중앙 부의장들의 재입국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성명을 공개발표하였으며 가나가와현과 사이따마현 지사들은 우리 조선학교들에 대한 보조금지불을 중지시키는 놀음을 벌려놓았다.

나는 아베수상이 자주와 평화에로 나아가는 조선반도를 둘러싼 정세의 력사적흐름을 똑똑히 알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하며 이번 언사와 《제재》를 즉시 철회하고 전체 총련일군들과 재일동포들에게 사죄할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오사까부본부 동포들은 총련조직을 지키며 재일동포들의 행복과 후대들의 밝은 미래를 개척하기 위한 투쟁에 전심전력해나갈것이다.

총련 효고현본부 로무현위원장

이전 아베정권당시인 2006년 10월부터 오늘까지 지속된 일본정부의 독자《제재》는 《사람, 물품, 돈》의 왕래와 거래를 차단하는 비렬하고 비인간적인 조치이다. 그런데 또다시 아베정권은 공화국의 제3차핵시험이후 추가《제재》를 취하였다.

제2차세계대전이후 이딸리아와 도이췰란드는 피해를 끼친 주변 국가들과의 과거청산을 깨끗이 했으나 오직 일본만이 과거침략에 대한 사죄, 청산을 외면하고 60여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국제법을 완전히 무시하면서 재일동포들의 인권과 생활, 어린학생들의 교육권마저 빼앗으려 하고있다.

나는 효고현하 모든 동포들의 이름으로 일본정부의 반총련, 반조선인탄압책동을 견결히 규탄하며 모든 부당한 《제재》를 해제할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조선신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