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 《개성공업지구 운명은 남조선당국의 태도여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은 30일 담화를 발표하여 조선반도에 일촉즉발의 긴장상태가 조성된 속에서 개성공업지구의 운명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의 태도여하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현재 개성공업지구사업은 남반부 중소기업들에 대한 북측의 성의로 간신히 유지되고있다. 사진은 1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북남출입사무소를 통과하는 차량들(연합뉴스)

현재 정전협정이 완전히 백지화되고 북남군통신도 단절되였다. 북남사이에는 아무러한 대화통로도 통신수단도 존재하지 않는 조건에서 남측인원들의 개성공업지구출입도 극히 위태롭게 진행되고있다.

그러나 남조선당국과 언론들은 개성공업지구출입이 간신히 이루어지고있는데 대하여 《북이 외화수입원천이기때문에 여기에 손을 대지 못한다.》느니, 《북의 두 얼굴》이니 하는 헛나발을 불어대며 북측의 존엄까지 심히 모독해나서고있다.

담화는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악랄한 북침핵전쟁도발책동으로 북남관계가 완전히 파탄되고 조선반도정세가 전쟁전야에 처해있는 엄혹한 정황에서 개성공업지구가 유지되고있는것자체가 극히 비정상적인 일이 아닐수 없다고 지적하였다.

담화는 북측이 개성공업지구를 유지하고있는것은 이 사업에 남반부 중소기업들의 생계가 달려있고 공업지구를 당장 페쇄하면 그들의 기업이 파산되고 실업자로 전락될 처지를 고려하여 극력 자제하고있기때문이라고 밝혔다.

담화는 남조선당국이 개성공업지구가 간신히 유지되고있는것조차 말밥에 올리고 나발질을 하며 북측의 존엄을 조금이라도 훼손하려든다면 공업지구를 가차없이 차단, 페쇄해버리게 될것이라고 확언하였다.

그러면서 개성공업지구 남측 기업가들이 조성된 사태를 똑바로 가려보고 당국과 언론들의 도적이 매를 드는것과 같은 망발에 응당 반격을 가해나서야 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