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외무성 성명/《핵전쟁상황조성》, 유엔안보리에 공개통고

위험계선을 넘어 실전단계에서 벌어지고있는 미국의 핵전쟁소동에 대응하여 실제적인 군사적행동을 과시할것을 천명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성명이 발표된 3월 26일, 조선외무성은 성명을 발표하여 위임에 따라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핵전쟁도발책동으로 조선반도에 일촉즉발의 핵전쟁상황이 조성되였다는것을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 공개통고하였다.

성명은 조성된 엄중한 사태는 세계지배를 위한 전략적중심을 아시아태평양지역으로 옮긴 미국이 조선을 1차적공격목표로 삼고 핵전쟁의 검은 구름을 몰아오고있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고 지적하고 이제는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이 표상적인 의미가 아니라 현실적인 의미를 띠게 되였다고 강조하였다.

성명은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가 조성된 사태에 대처하여 타격무력들이 1호전투근무태세에 진입할데 대한 명령을 하달한데 대하여 언급하고 조선의 군대와 인민이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존엄을 수호하는 반미전면대결전의 최후단계》에 들어설것을 밝혔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