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평통 대변인 성명, 남조선 새 정권에 경고

《우리의 최고존엄을 감히 건드린자들을 반드시 징벌할것》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26일 성명을 발표하여, 조선의 최고존엄을 감히 건드린자들은 더는 살아숨쉬지 못하게 될것이라고 경고하였다.

성명은 남조선당국자들이 평양을 비롯한 조선의 대도시들에 정중히 모신 최고존엄의 상징인 수령영생, 수령칭송의 기념비들을 미싸일로 정밀타격할 계획을 짜놓고 이른바 《제거우선순위목록》까지 작성해놓은 사실에 대하여 언급하고 드러난 진상은 남조선의 새 정권이 전임자와 다름없이 동족대결의 길에 나서고있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주고있다고 지적하였다.

성명은 조선의 군대와 인민은 이미 선포한대로 온갖 악의 본거지인 청와대를 비롯한 대결모략의 소굴들을 흔적도 없이 짓뭉개버릴것이라고 경고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