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대변인, 《미국의 핵공갈보다 더 위력한 군사적대응으로 짓부셔버릴것》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미국이 전략폭격기 《B-52》와 핵동력잠수함을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에 투입한것과 관련하여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대변인이 21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대답하였다.

핵탄을 적재한 전략폭격비행대와 핵동력잠수함들은 대륙간탄도미싸일과 함께 미국이 공갈수단으로 휘두르고있는 《3대핵기둥》-《3대핵타격수단》이다.

대변인은 미국이 《B-52》와 핵잠수함을 남조선지역상공과 해상수역에 투입하여 조선을 과녁으로 한 실동핵타격훈련을 벌리면서 그것을 조선에 대한 강한 경고메쎄지라고 내놓고 광고하는 한편 앞으로 이러한 위협과 공갈행동을 계속할것이라고 정식 줴쳐대고있는것은 스쳐지날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하였다.

대변인은 미국은 《B-52》가 리륙하는 괌도의 앤더슨공군기지도, 핵잠수함들이 발진하는 일본본토와 껌펴의 해군기지들도 조선의 정밀타격수단들의 타격권안에 있다는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하였다.

그러면서 미국의 로골적인 핵공갈과 위협이 시작된 이상 우리도 그에 상응한 군사적행동으로 넘어가게 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